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도킹스테이션

매력만점 노트북 도킹스테이션, 젬노 데스크북 프로 똑 같은 노트북이라도 어떤 주인을 만나느냐에 따라 쓰임새가 달라진다. 작은 몸집과 적은 전력 소모량을 가지고 있다는 장점이 좋아서 그것을 선택한 주인을 섬기다 보면, 집이나 사무실 밖으로 주인을 따라 외출할 일이 거의 없다. 데스크톱을 대신해 노트북을 사용하는 만큼 여간해서는 밖으로 나갈 일이 별로 없기 때문이다. 반대로 노트북을 휴대용 컴퓨터로 제대로 활용하고 있는 주인을 만나면, 하루의 대부분을 이곳저곳을 옮겨 다녀야 하는 것이 노트북의 운명이다. 물론 그렇게 자신의 일을 밖에서 묵묵하게 수행하던 노트북은, 집이나 사무실로 돌아와서도 별로 쉴 틈이 없는 경우가 허다하다. 젬노(www.zemno.com)의 데스크북 프로(DeskBook Pro)는 그런 노트북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물건이다. 제 자리를 .. 더보기
UMPC를 위한 범용 도킹스테이션, 로지텍 LDR-US8U2BK 소탐대실이라고 했다. 작은 것에 집착하면 큰 것을 잃을 수 있다. 욕심을 내자면 끝이 없는 것이 사람의 마음이고, 눈높이를 낮추지 않으면 선택의 폭이 적어지기 마련이다.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얻는 것이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 판단과 결정이 조금은 쉬워진다. 물건을 고를 때도 다르지 않다. 꼼꼼하게 이것저것 따져보는 것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마음을 비우고 양보할 수 있는 융통성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시간만 허비하고 필요한 것을 제 때에 사지 못하거나, 불필요한 비용을 지출하는 실수를 하기 쉽다. 로지텍(www.logitec.co.jp)의 LDR-US8U2BK는 노트북 사용자들이 눈 여겨 볼만한 도킹스테이션이다.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일반적인 노트북이 아니라, 휴대성에 초점을 .. 더보기
태블릿PC 큰~ 날개를 달다 태블릿PC 큰~ 날개를 달다 24인치 HD 모니터와 태블릿PC의 만남 그가 내게로 왔다. 은행잎이 푸른색일 때 내게 온 그는 한 동안 방안 구석에 유배되어 있었다. 출장 때문에 바빴고, 마음을 들뜨게 할 만큼 그에 대한 감흥이 별로 없었던 탓이다. 긴 장대를 하나씩 들고 은행나무에서 가을을 터는 사람들이 사라지고, 파랗던 은행잎은 어느 새 노란 색으로 옷을 갈아입었다. 너무 오랫동안 외면했던 것이 미안해 며칠 전 그와 정식으로 인사를 나눴다. 그의 이름은 제우스 7000. BTC 정보통신이 만든 24인치 액정 모니터.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그에게는 ‘제우스 7000 240MA-8FM'라는 이름표가 달려 있다. 참 어색하고 부담스럽다. 모니터로 사용하기에는 그의 몸집이 만만치 않은 까닭이다. 그를 올려놓..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