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Google

'냉각수 최대 50% 줄일 것'...구글, 데이터 센터 냉각 솔루션 운영과 목표 소개 데이터 센터는 단순한 건물이 아니라 그 자체로 거대한 시스템이다. 서버, 네트워크, 전력, 냉각, 기후 등 다양한 조건이 맞아야 건설할 수 있고, 그것들이 안정적이고 안전하게 지속 가능해야 운영이 가능하다. 특히 기후와 지형은 데이터 센터 입지를 선정할 때 절대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항목이다. 자연재해로부터 영향을 거의 받지 않으면서 냉각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곳이라야 한다. 전 세계에서 방대한 데이터 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구글 역시 이런 점을 감안해 데이터를 운영하고 있다. 구글은 데이터 센터에 공급되는 전력뿐만 아니라 냉각 시스템에도 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솔루션을 연구 개발하면서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있다. 구글의 기술 인프라 부문 수석 부사장인 우르스 홀즐레(Urs Hölzle)가 데이.. 더보기
AR 지도로 더 편리하게...구글 지도, '라이브 뷰' 등으로 더 스마트해진다 길눈이 어두운 소위 길치에게는 스마트폰 속의 지도마저도 어렵다. 현실에서도 길을 잘 찾지 못하는데, 지도 속으로 들어가면 오히려 더 혼란스러워지기도 한다. 그래서 실제 거리 모습을 생생한 사진으로 보여주는 스트리트 뷰(Street View)가 탄생했고, 그것 마저도 부족하다고 여기는 사람들을 위해 증강 현실 기술과 결합한 라이브 뷰(Live View)까지 진화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하는 눈앞의 실제 거리 모습에 거리나 건물 이름, 진행 방향 등을 표시하는 구글 지도의 '라이브 뷰'가 처음 세상에 소개된 것은 2020년 10월이다. 그리고 그동안 라이브 뷰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여러 가지 준비를 거쳐, 2022년 11월 넷째 주부터 영국 런던, 미국 로스엔젤리스, 샌프란시스코, 뉴욕, 그리고 프랑스 파.. 더보기
트라이바이크, 스킨스쿠버, 낙타까지 활용...구글, 스트리트 뷰 이렇게 제작한다 들어 본 적도 없는 낯선 거리라도 PC나 스마트폰만 있으면, 구글 지도 속의 거리 보기(Street View)만으로 미리 가 볼 수 있는 세상이 됐다. 실제 거리를 360도 촬영한 사진을 지도와 결합해서 보여준다는 발상이, 그렇게 현실로 구현되기 시작한 것도 벌써 15년이 지났다. 그리고 구글의 컨트리뷰터인 줄리아 리 하트(Julia Lee Harter)가 공식 블로그를 통해 그동안 개발하고 활용한 촬영 장비와 방법들을 소개했다. 스트리트 뷰를 만들기 위한 사진 촬영은 전용 차량을 만드는 것에서부터 시작했다. 전에는 볼 수 없었던 카메라를 얹은 차량이 미국 5개 도시를 누비기 시작했고, 지금까지 100개 이상의 나라와 지역을 다니며 구석구석 거리 모습을 담아냈다. 그리고 차량이 갈 수 없는 곳까지 보여주.. 더보기
'언어 지원, 이미지 생성, 기후 변화 대응'...구글, 'AI가 기술을 확장하는 세 가지 방법' "2012년 이전에는 컴퓨터가 말이나 글을 보고, 듣고, 이해하는 데 정말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10년 동안 우리는 AI 분야에서 특히 빠른 발전을 이루었다. 그리고 오늘 변화하는 AI의 세 가지 영역에 대해 소개한다. 첫째는 AI를 사용하여 더 많은 언어로 기술에 액세스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둘째는 AI가 창의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방법을 탐색한다. 셋째는 기후 적응을 포함한 사회적 공익을 위한 AI다." 구글의 제프 딘(Jeff Dean) 선임 연구원이 구글 블로그에 'AI가 전 세계적으로 유용한 기술을 확장하는 3가지 방법(3 ways AI is scaling helpful technologies worldwide)'이라는 제목으로, 구글이 진행하고 있는 혁신적인 인공 지능 기술 활용 사례를.. 더보기
'화상회의 존재감, 주의력, 생산성 높인다'...구글, '프로젝트 스타라인' 확대 '동료나 고객과 마주 앉아서 회의를 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에 대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열정적이고 심도 싶은 논의가 진행 중이다. 벌써 몇 시간 째 회의 중이라 잠시 휴식을 갖기로 하고, 차 한잔 하자며 자리를 일어서다 깨달았다. 아, 지금 우리가 있는 곳은 같은 회의실이 아니었지, 지금 화상회의 중이었지...' 구글이 진행 중인 프로젝트 스타라인(Project Starline)은 그렇게 가짜를 진짜로 착각할 수 있을 만큼 실제 같은 화상 회의 환경을 구현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책상을 앞에 두고 마주 앉은 사람과 같은 공간에서 대화하고 있는 것처럼, 자연스럽고 사실적인 환경을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동료, 친구, 가족 등이 아무리 멀리 떨어져 있어도 바로 앞에 있는 것처럼 대화를 나눌 수.. 더보기
연비와 탄소 배출까지 고려하는 경로 안내...구글 지도, 친환경 경로 안내 유럽 출시 모르는 길 찾아갈 때 요긴하던 내비게이션은, 막히는 길을 돌아갈 때도 요긴하다. 스마트폰만 하나만 있으면 지도 앱이나 내비게이션 앱으로, 언제 어디서 누구든지 그렇게 '길'을 찾을 수 있다. 이제는 도보나 자전거로 이동할 때 최적의 이동 경로를 추천하는 것도 대부분의 지도 앱이 기본으로 지원하는 재주다. 거리 보기나 위성사진과 결합한 지도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는 것이 일상이 된 것도 이미 오래전이다. 구글이 제공하는 '구글 지도'는 여기에 한 가지 능력을 더 추가했는데, 본격적으로 서비스 지역을 더욱 확대한다. 최단 거리, 최적 경로 등 빠른 이동에 초점을 맞췄던 기존의 경로 검색에 '효율'과 '환경'을 고려한 검색 기능을 유럽까지 확대해 출시한 것이다. 미국과 캐나다에서 제공하던 친환경 경로 검색 .. 더보기
통합 보기, 빠른 설정, 레이아웃, 다중 전송...구글, 지메일 기능 개선 및 새로운 기능 구글의 메일 서비스인 지메일(Gmail)이 새로운 보기와 기능을 선보였다. 통합 보기(integrated Gmail view), 빠른 설정(Quick Settings), 레이 아웃(Layout), 다중 전송(Multi-send)이다. 일부 기능은 베타 테스트 형태로 진행한 미리 보기를 통해 이미 접한 경우도 있고, 일부 기능은 계정 종류에 따라 사용에 제한을 받을 수 있다. 지메일(Gmail) 앱은 구글 플레이(Google Play)에서 10억 건 설치를 기록한 최초의 앱이다. 2004년 4월에 처음 세상에 나왔으니, 햇수로 18년이 된 나름 뼈대 있는 서비스다. 나이도 오래되고 인기도 많은 만큼 사용자 수도 적지 않다. 정확한 사용자 숫자는 알 수 없지만 약 수 십억 명의 사용자들이 지메일을 사용 중이.. 더보기
구글 미트 회의 유튜브로 실시간 공유...구글, '구글 미트 이벤트' 실시간 스트리밍 출시 쓰임새가 비슷해도, 같다고 할 수 없는 것이 지천이다. 비슷하지만 조금씩 다른 그 '차이'가 결국 많은 사람과 기업의 '선택'을 결정하는 기준과 조건이 되기도 한다. 온라인으로 얼굴을 보며 통화나 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화상 통화나 회의 솔루션도 예외가 아니다. 사용 목적과 용도는 동일하고 기본적인 기능은 비슷하지만 별것 아닌 것 같아 보이는 작은 차이가 큰 격차를 만들기도 한다. 구글 미트(Google Meet)는 구글이 개발한 화상 통화 및 회의 솔루션이다. 2017년 3월에 행아웃 미트(Hangout Meet)라는 이름으로 세상에 나왔고, 꾸준하게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고 성능을 개선하면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이번에는 회의 내용을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는 '구글 미트 이벤트 유튜브.. 더보기
터무니 없는 아이디어에서 대박 서비스로...구글, '스트리트 뷰' 15주년 세상을 보는 방법, 세상을 아는 방법, 그리고 세상을 기록하는 방법. 2007년, 그 방법에 전에 없던 새로운 '방법' 하나가 등장했다. 디지털 세상이 열리면 생각할 수도 없었던 것이 현실이 되고, 불가능하다고 여긴 것들이 가능해진다는 것을 보여준 대표적인 사례다. 놀랍고 신선하고 기발했지만, 무모하다고 하는 사람이 성공을 기대하는 사람보다 많았다. 구글의 스트리트 뷰(Street View)가 세상에 선보인 지 15주년을 맞았다. 실제 거리를 360도 사진으로 촬영한 후, 이를 디지털 지도와 결합해서 보여준다는 아이디어는 2004년에 나왔고, 아이디어를 행동으로 옮겨 실제 서비스에 들어간 것은 2007년이다. 미국 5개 도시에서 처음 서비스에 들어간 스트리트 뷰는 이제 100개 이상의 국가와 지역에서 2.. 더보기
'하이브리드, 친환경, 지속 가능'...구글, 직접 만든 첫 캠퍼스 '베이 뷰' 오픈 실리콘밸리 마운틴뷰의 구글 캠퍼스에 독특한 디자인의 건물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구글이 만든 최초의 캠퍼스'라는 수식어를 단 '베이 뷰(Bay View)'가, 2013년 계획이 공개된 지 거의 10년 2017년 공사를 시작한 지 5년 만에 공식적인 완공 소식을 전했다. 샌프란시스코 만에 인접한 베이 뷰는 80,937제곱미터(20 에이커)의 열린 공간, 2개의 사무용 건물과 이벤트 센터 및 단기 직원을 위한 숙박 시설로 구성되어 있다. 베이 뷰는 글로벌 테크 기업 구글이 직접 계획하고 건축한 첫 번째 건물인 만큼, 구글의 철학과 기술 그리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단순한 건물이 아니라 새로운 기술, 평범한 회사 사옥이 아니라 특별한 업무 공간이라 해도 좋을 듯하다. 베이 뷰를 정의하.. 더보기
모든 화면에 맞는 분할 모드 지원...안드로이드 오토, 화면 UI 개선하고 기능 추가 예정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는 처음 출시된 이후 거의 모든 자동차 브랜드에서 1억 5천만 대 이상의 자동차를 지원하도록 확장했다. 그리고 수년에 걸쳐 우리는 운전자가 자동차에서 우선시하는 세 가지 주요 기능인 내비게이션, 미디어 및 커뮤니케이션이 있음을 발견했다. 이번 여름에는 더 빠르게 길을 찾고, 미디어를 더 쉽게 제어하며, 더 많은 기능을 손끝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안드로이드 오토의 수석 제품 관리자인 로드 로페즈(Rod Lopez)가 안드로이드 오토와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 OS(Android Automotive OS)의 업그레이드 소식을 전했다. 이번 여름에는 더 편리해진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새로운 비디오 스트림 기능을 지원하는 안드로.. 더보기
대륙과 대륙을 연결하는 네트워크 백본...구글은 해저 광케이블을 어떻게 건설할까? 구글은 여러 지역 파트너와 함께 캐나다와 아시아를 연결하는 최초의 해저 광섬유 케이블 건설 프로젝트인 토파즈(Topaz)를 진행하고 있다.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토파즈는, 캐나다 밴쿠버와 포트 알버니 그리고 일본의 미에현과 이바라키현을 태평양을 가로지르는 해저 광케이블로 연결하는 프로젝트다. 프로젝트가 종료되면 16개의 광섬유 쌍으로 이루어진 토파즈 해저 광케이블을 이용해, 일초에 240 테라비트(Terabit)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구글 검색, 구글 클라우드, 지메일, 유튜브 등 구글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에서 더 많은 데이터를 더 빠르게 전송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여기에는 WSS(Wavelength Selective Switch)라는 광네트워크 지원 기술이 적용된다. 구.. 더보기
윙(Wing), 대도시 드론 배송 서비스 시작...미국 텍사스에서 3개 사업자와 협력 알파벳의 자회사인 윙(wing)이 미국 대도시에서 처음으로 상업용 드론 배송 서비스를 4월 7일부터 개시한다. 텍사스주 댈러스 포트 워스 메트로플렉스(Dallas-Fort Worth Metroplex)의 프리스코(Frisco)와 리틀 엘름(Little Elm) 시에서 우선 소규모로 시작한다. 사업 파트너로는 건강 및 웰빙 제품 판매 업체인 월그린(Walgreens)과 아이스크림을 판매하는 블루 벨 크리머리(Blue Bell Creameries) 등이 참여한다. 윙은 그동안 호주 캔버라(Canberra)와 로건(Logan), 핀란드의 헬싱키(Helsinki), 미국의 버지니아(Virginia)에서 드론을 활용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지난 3월에는 20만 번째 배송을 달성한 바 있다. 그리고 2021.. 더보기
구글, 검색에서 사실 확인과 팩트 체크 강화...신규 정보, 인용 알림, 기관의 사실 확인 등 "우리는 정보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할 책임이 있다. 우리는 잘못된 정보 및 허위 정보에 대한 지역별 연구를 수행하기 위한 싱크 탱크 및 시민 사회단체와의 새로운 파트너십과 사실 확인 네트워크 및 비영리 단체를 지원하기 위한 현금 보조금을 포함하여 이러한 노력을 위해 천만 달러를 추가로 투자한다." 2022년 3월 29일 구글과 알파벳의 CEO인 순다르 피차이는 정보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한 기술적 지원과 보조금 지원에 대한 계획을 폴란드 바르샤바 방문 중에 밝혔다. 인터넷의 다양한 경로를 통해 무분별하고 무차별적으로 확산하는 잘못된 정보와 가짜 정보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미다. 이러한 계획의 일환으로 구글 제품 관리자인 니디 헤바(Nidhi Hebbar)가 앞으로.. 더보기
스마트폰으로 건강 이상 감지...구글, 스마트폰+AI 활용 헬스 프로젝트 소개 끊임없이 진화하는 스마트폰의 요즘 진화 코드는 센서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더 똑똑하고 전문적인 영역의 능력을 갖는 것이다. 수많은 기업이 스마트폰에 적용할 수 있는 건강 관리 및 질병 진단에 활용할 수 있는 헬스케어 분야의 기술 개발과 시장 확대에 사활을 걸고 있다. 건강이나 의료 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분석해서 실제 적용하려면, 다양한 기술과 기능이 결합한 인프라와 플랫폼이 마련되어 있어야 한다. 구글 역시 스마트폰과 인공 지능 기술을 결합한 기술을 개발 중이며, 구글의 건강 부문 AI(Head of Health AI) 책임자인 그렉 코라도(Greg Corrado)가 구글 블로그를 통해 현재 구글이 진행 중인 몇 가지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연구들은 의사들이 환자 진료에 더욱 효율적으로 대응.. 더보기
구글 지도 플랫폼 기반 배송 솔루션...구글, 라스트 마일 플릿 솔루션 발표 구글이 라스트 마일 플릿 솔루션(Last Mile Fleet Solution)이라는 지능형 배송 솔루션을 미리 보기 형태로 공개했다. 아울러 구글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클라우드 플릿 라우팅 API(Cloud Fleet Routing API)를 2분기 부터 제공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두 가지 솔루션을 활용하면 라스트 마일 배송과 차량 관리에 필요한 모든 과정을 지능적으로 처리할 수 있다. 라스트 마일 플릿 솔루션은 구글의 모빌리티 솔루션인 온-디멘드 라이드 & 딜리버리(On-demand Rides & Deliverys)를 기반으로 하는 차량 호출 및 주문형 배달 사업자를 위한 솔루션이다. 라스트 마일 플릿과 플릿 라우팅 API는 구글 지도 플랫폼의 일부로 근거리 배송 프로세스와 배송 차량 경로를 최적화 배.. 더보기
개발자를 위한 개인정보보호 플랫폼...구글, '첵스(Checks) 출시 구글이 모바일 앱 개발자를 위한 개인정보 보호 플랫폼인 첵스(Checks) 베타 버전을 출시했다. 첵스는 구글의 사내 인큐베이터인 에리어 120(Area 120)을 통해 개발됐다. 첵스는 개발 팀과 개발 중인 앱의 개인 정보 보호 규정 준수 경로를 단순화해 안전한 디지털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목적으로 개발되었으며, 안드로이드(Android)와 아이오에스(iOS) 기반의 앱 개발자가 활용할 수 있다. 시간이 갈수록 정보 보호 정책과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개발자나 개발 팀이 모바일 앱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 보호와 규정 준수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첵스는 유럽연합의 GDPR(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을 준수하기 위해 앱 개발 과정에.. 더보기
랭크브레인(RankBrain)부터 멈(MUM)까지...구글 부사장이 전하는 구글 검색 진화 스토리 "유용한 검색 결과를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하며, 언어 이해는 가장 중요한 검색 기술 중 하나다. 인공 지능 및 기계 학습의 발전 덕분에 구글 검색 시스템은 그 어느 때보다 인간의 언어를 더 잘 이해하고 있다. 사실, 우리가 매일 보는 검색의 15%는 완전히 새로운 것이다. 인공 지능은 상상력의 가장 바깥쪽에서도 유용한 결과를 보여주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구글의 판두 나약(Pandu Nayak) 부사장이 구글 검색 시스템에서 인공 지능의 역할과 발전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소개했다. 단어 기반의 단순 검색에서 출발한 검색 시스템에 인공 지능을 활용한 알고리즘이 적용되면서, 항상 진화하고 있는 세상 사람들의 호기심에 맞춰 검색 시스템도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것이다. R.. 더보기
구글, 워크스페이스 에센셜 스타터 에디션 출시...회사 메일만으로 누구나 무료 "30억 명 이상의 사용자가 구글 워크스페이스에서 미트(Meet), 채트(Chat), 드라이브,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레젠테이션 등의 앱에서 계속 연락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하며 더 많은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그리고 사람들이 알고 있고 즐겨 사용하는 앱을 직장 생활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새 버전을 출시한다." 켈리 왈더(Kelly Waldher) 구글 워크스페이스 마케팅 부사장이 초보자를 위한 구글 워크스페이스 에센(Google Workspace Essentials Starter Edition, 이하 에센셜 스타터) 출시 소식을 구글 블로그를 통해 공개했다. 에센셜 스타터는 비즈니스 조직과 사용자를 위한 무료 협업 솔루션으로, 업무용 이메일 계정만 있으면 누구나 빠르고 쉽게 사용할 수 있다. 기.. 더보기
아이폰에서 '구글 원 VPN' 사용 가능...구글, 미국 포함 전 세계 18개 나라까지 지원 확대 구글이 아이오에스(iOS)용 '구글 원 VPN(Google One VPN)' 서비스를 2월 1일 출시하면서, 그동안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만 지원하던 구글 원 VPN 서비스를 아이폰 등 iOS 지원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구글 원 VPN 서비스는 프리미엄 요금제를 선택한 고객만 사용할 수 있고, 구글 원 앱을 설치하면 된다. 한 달에 9.99달러의 요금을 지불하는 구글 원 프리미엄은 최대 2TB의 저장 공간을 제공하면서, 다른 요금제에서는 지원하지 않는 VPN, 프로 세선(Pro Session) 등의 추가 기능을 지원한다. 구글 원은 베이직 이상의 유료 요금제를 선택하면 최대 5명까지 공유가 가능하기 때문에, VPN 서비스도 최대 5명까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나 아이폰에서 사용할 수 있다. 구글..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