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인공지능

'언어 지원, 이미지 생성, 기후 변화 대응'...구글, 'AI가 기술을 확장하는 세 가지 방법' "2012년 이전에는 컴퓨터가 말이나 글을 보고, 듣고, 이해하는 데 정말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10년 동안 우리는 AI 분야에서 특히 빠른 발전을 이루었다. 그리고 오늘 변화하는 AI의 세 가지 영역에 대해 소개한다. 첫째는 AI를 사용하여 더 많은 언어로 기술에 액세스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둘째는 AI가 창의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방법을 탐색한다. 셋째는 기후 적응을 포함한 사회적 공익을 위한 AI다." 구글의 제프 딘(Jeff Dean) 선임 연구원이 구글 블로그에 'AI가 전 세계적으로 유용한 기술을 확장하는 3가지 방법(3 ways AI is scaling helpful technologies worldwide)'이라는 제목으로, 구글이 진행하고 있는 혁신적인 인공 지능 기술 활용 사례를.. 더보기
AI가 만든 '스톡 이미지' 시대 열린다...셔터스톡, 오픈AI 이미지 생성기 API로 연동 셔터스톡(Shutterstock)이 오픈AI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인공 지능이 만든 이미지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한 실행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오픈AI의 인공지능 이미지 생성 플랫폼인 달·이(DALL·E)를 API로 연동할 예정이다. 앞으로 몇 달 동안 진행될 연동 작업이 마무리되면, 고객들이 셔터스톡 사이트에서 이미지 생성기에 접근해 원하는 이미지를 직접 생성하고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미 오픈AI는 셔터스톡과 파트너 관계를 맺고, 달·이의 학습에 필요한 이미지를 셔터스톡으로부터 제공 받았다. 이번 계획은 이러한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해 고객이 셔터스톡에 연결된 달·이를 활용해 이미지를 만들고, 이미지 생성 기능에 학습 데이터로 이미지를 제공한 작가에게 로열티 형태로 기여자에 대한 보상을 .. 더보기
아바타 제작도 클라우드 AI로 간편하게...엔비디아, '옴니버스 ACE' 발표 메타버스와 같은 가상세계에서 활동하고 활약하는 사람을 구현하는 것은 쉽지 않은 작업이다. 존재하지 않는 가상의 인물을 만들어낼 수도 있고, 실제로 존재하는 사람을 가상공간에 맞게 모델링할 수 있다. 어떤 경우가 되었든 가상 비서나 디지털 휴먼처럼 상호작용이 가능한 가상인물을 만들어 실제로 활용하려면, 이를 구축하고 구현해서 배포할 수 있는 기술, 장비, 인력 등이 있어야 한다. 엔비디아가 이러한 작업을 개발자가 좀 더 쉽고 간편하게 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AI 모델 및 서비스 모음인 '엔비디아 옴니버스 아바타 클라우드 엔진(NVIDIA Omniverse Avatar Cloud Engine, 이하 옴니버스 ACE)를 발표했다. 옴니버스 ACE를 활용하면 상호작용이 가능한 대화형 아바타를 빠르고 쉽게 구.. 더보기
100만 명에게 AI 이미지 생성 제공...오픈AI, DALL·E 2 베타 출시 오픈AI가 인공 지능을 활용한 이미지 생성 및 편집 AI 시스템인 DALL·E 2를 베타 버전으로 일반 사용자에게 제공한다. 앞으로 몇 주 동안에 걸쳐 대기자 명단에 등록한 사용자 100만 명을 초대하고, 이들은 무료로 제공되는 크레딧을 활용해, 이미지를 생성, 편집, 변형할 수 있다. 더 많은 이미지를 얻거나 편집하고 싶은 사람은 추가 크레딧을 유료로 구매해서 사용할 수 있다. DALL·E는 오픈AI가 지난 2021년 1월에 공개한 영어를 사용하는 자연어 처리 기반 이미지 생성 인공 지능이다. 자연어 형태의 문자(Text)와 이미지를 사용해서, 텍스트 설명을 이해하고 이를 기반으로 이미지를 생성한다. 오픈AI는 테슬라의 설립자인 일론 머스크 등이 2021년 설립한 인공 지능연구소로, GPT-3(Gene.. 더보기
AI 기술을 물리적 공간에 접목...아마존, 고객 경험 개선하는 4가지 기술 저스트 워크 아웃(Just Walk Out), 아마존 원(Amazon One), 아마존 대시 카트(Amazon Dash Cart), 아마존 프레시(Amazon Fresh), 아마존 스타일(Amazon Style)에는 두 가지 공통점이 있다. 첫째는 온라인 쇼핑의 공룡이라 불리는 아마존이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며 개발한 기술이나 브랜드이고, 둘째는 인공 지능과 같은 첨단 기술을 활용한 혁신으로 고객 경험을 개선한 대표적인 사례라는 점이다. 아마존 물리 소매 기술(Physical Retail and Technology) 담당 부사장인 딜립 쿠마르(Dilip Kumar)는 '아마존 리마스 2022(Amazon re:MARS 2022)'에서 이러한 내용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그리고 아마존이 오프라인 매장에.. 더보기
'2024년까지 금융 AI 절반 연기 또는 취소'...BPO 사용 2년 이내 40%로 증가 "현재 진행 중인 금융 인공지능 프로젝트의 절반이 2024년까지 연기되거나 취소될 것이며, AI용 비즈니스 프로세스 아웃소싱(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사용은 2년 이내에 6%에서 40%로 증가할 것이다. CFO는 사내에서 AI 사용을 확대하는 데 큰 장벽에 직면해 있으며, 디지털 혁신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점점 더 비즈니스 BPO 솔루션으로 눈을 돌릴 것이다." 가트너가 CFO와 재무 담당 임원을 위한 컨퍼런스(Gartner CFO & Finance Executive Conference)에서 금융 분야에서의 디지털 자동화와 인공 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한 프로젝트가, 기대했던 효과를 달성하지 못하고 중단이나 연기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렇게 자체적으로 진행하.. 더보기
2022년 데이터 트렌드 5가지...태블로, '2022년 데이터 동향 보고서' 발표 팬데믹을 겪으면서 생존과 혁신은 거의 동의어가 됐다. 기업이나 조직은 물론이고 때로는 개인까지, 생존을 위해서는 혁신을 해야 하고, 혁신하지 못하면 도태되는 현실을 눈앞에서 마주 했다. 오프라인 기반의 업무 환경을 순식 간에 온라인으로 전환해야 했고, 영원히 아날로그 방식을 고수할 것 같던 것들이 디지털로 옷을 갈아입기도 했다. 오프라인 기반에서 온라인으로 혁신한다는 것은,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전환을 의미한다.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제대로 된 온라인 업무 환경이라면 실시간으로 생성되는 방대한 데이터가 혁신의 시작점이 된다. 데이터를 어떻게 생성, 수집, 분석, 가공하느냐에 따라서 또 다른 혁신과 생존의 시험대에 오르기 때문이다. 그리고 데이터는 수많은 것으로부터 영향을 받고 수많은 곳에 영향을 주.. 더보기
AI로 정확하고 빠르게 제품 결함 콕 집어낸다...구글, '시각 검사 AI 솔루션' 발표 구글 클라우드가 사람 눈에 의존하는 전통적인 방식의 품질관리보다 정확성과 효율성을 높인, 인공지능과 컴퓨터 비전을 활용한 새로운 '시각 검사 AI 솔루션(Visual Inspection AI solution)'을 블로그를 통해 공개했다. 시각 검사 AI 솔루션은 숙련된 전문가가 일일이 눈으로 확인해 제품 결함이나 불량제품을 선별하던 작업을, 자동화 공정을 통해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다양하고 복잡한 생산공정에서 결함이 있는 불량 제품이 생기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일이다. 그래서 생산 마지막 단계에서 결함이 있는 제품을 골라내는 작업은 어떤 제조 분야에서나 꼭 필요한 과정이다. 품질관리가 정확하고 빠르게 이루어지지 않으면, 작업 지연, 수율 감소, 고객 불만, 사후 서비스 발.. 더보기
감정 인식 및 감지 시장이 뜬다..2026년까지 371억 달러, 11.3% 성장 전망 전 세계 감정 감지 및 인식 시장 규모가 2020년부터 2026년까지 연평균 복합성장률(CAGR) 11.3%를 기록하며 성장할 전망이다. 2020년 195억 달러이던 시장 규모는 2026년까지 371억 달러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인공지능, 기계학습, 딥 러닝 등의 기술이 다양한 분야에서 채택되고, 자동차 산업에서 AI 수요와 인공지능 에이전트에 대한 요구 증가가 시장 성장을 이끌 주요 요인으로 지목됐다. 마켓앤마켓이 '전 세계 감정 감지 및 인식 시장(Emotion Detection and Recognition Market by Component - Global Forecast to 2026)'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감정 감지 및 인식 시장을 구성요소, 기술, 응용 분야, 최종 사용자, 수직.. 더보기
AI가 도로 위 포트홀 찾는다...구글, ML활용 도로 보수 사례 공개 인공지능의 존재와 활약을 접하는 것이 이제 일상이 됐다. 하지만 일상과 업무에서 접하게 되는 인공지능 보다, 보이지 않는 영역에서 활약하는 인공지능이 훨씬 많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구글의 클라우드 파트너인 스프링ML(SpringML)과 미국 멤피스시의 협력 사례가 그런 것 중 하나다. 구글이 기계학습을 활용해 도로 유지 보수 효율을 높인 사례를 공식 블로그에 공개했다. 미국 테네시주에 있는 멤피스시는 스프링ML이 제공하는 분석 및 기계학습 솔루션을 활용해, 일 년 동안 약 6만 3,000개의 포트홀(pothole)을 찾아내고 보수한 것이다. 포트홀은 도로 위에 움푹 파인 구멍으로, 그대로 방치하면 사고 위험성을 높인다. 빗물과 과적 차량에 의한 압력이나 도로 노후 등으로 생기며, 포트홀로 인한 사고를 .. 더보기
코로나19가 소매에서의 혁신 일정 단축...구글, '소매업에서 AI/ML 혁신 백서' 공개 "지난 10년 동안 변화의 물결과 씨름한 글로벌 소매 산업은, 지금까지 가장 역동적이고 예측할 수 없는 시기에 직면해 있다. 코로나19와 직면한 상황에서 소매 업체 경영진들과 대화를 나누어 보면, 클라우드 인프라,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ML)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민첩하고 탄력적인 운영 모델을 개발하는데, 코로나19(COVID-19)가 애자일 개발 타임라인을 엄청나게 압축했다(seriously condensed)는 것이다." 캐리 타프(Carrie Tharp) 구글 클라우드 소매 및 소비자 솔루션 부사장(VP of Retail and Consumer Solutions, Google Cloud)이 최근 소매 산업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공지능과 머신러닝 기반의 혁신 상황과 사례를 구글 클라우드 블로그에.. 더보기
도시 나무 심기에 AI와 항공 사진 활용...구글, 열섬 현상 해결하는 '트리 캐노피 랩' 도시가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지구 온난화로 평균 기온이 높아진 데다, 콘크리트로 지어진 도시에 갇힌 열이 갈 곳이 없다. 같은 도시 공간에서도 특별히 뜨거운 곳이 생기기도 하는데 이를 열섬(Urban Heat Island)이라고 한다. 구글이 ‘트리 캐노피 랩(Tree Canopy Lab)’ 프로젝트를 통해 이러한 열섬 현상을 해결하는 제시 한다. 인공지능, 구글 지도 엔진(Google Earth Engine), 항공 사진이 활용되는데, 트리 캐노피의 핵심은 인공지능이다. 콘크리트 건물이 빼곡하게 들어찬 도시 공간에 열섬이 생기면 다양한 문제가 생긴다. 뜨거운 열기가 도심 건물이나 빌딩 사이에 갇혀 이동하지 않기 때문에 기온이 올라가고, 공기 흐름이 정체되기 때문에 대기 오염도 심해진다. 열섬 현상이.. 더보기
유아이패스, 코딩 최소화한 로우코드 '유아이패스 앱스' 발표...더 쉽고 더 빠르게 RPA 구축 더 편해지고 더 빨라지고 더 효율적으로 되려면, 처음에는 더 힘들고 더 느리고 더 답답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업무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기 위해 RPA를 도입하는 과정도 그렇다. 업무 프로세스를 분석하고, 어떻게 자동화할지를 결정하고, 그것에 맞게 RPA 프로세스를 구성해야 한다. 솔루션과 플랫폼이 알아서 처리할 수 있는 자동화를 진행하려면, 정작 그 일을 하던 사람은 물어보고 배워야 할 것이 많다는 얘기다. RPA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는 것은 코딩한다는 것과 같은 말이다.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과는 조금 다르지만 어떤 형태로든 코드를 작성해야 하고, 기계적인 알고리즘을 이해하고 이를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그것이 누구에게나 쉬운 일은 아니다. 그래서 요즘은 개발자 없이 간단한 응용프로그램 정도는.. 더보기
실시간 3D 감지 모델과 벤치마크 지원...구글, '오브젝트론 데이터 세트' 출시 구글이 컴퓨터 비전 분야의 기계 학습 과정에서 활용할 수 있는, 3D 비디오 클립 모음인 '오브젝트론(Objectron) 데이터 세트'를 발표했다. 오브젝트론 데이터 세트는 다양한 각도에서 더 많은 공통 객체를 담고 있는 객체 중심의 비디오 클립 모음으로, 실시간으로 3D 객체를 감지하는 기계 학습과 벤치마킹 등에서 활용할 수 있다. 기계 학습 기반의 컴퓨터 비전 기술을 구현하려면, 효율적인 알고리즘과 방대하고 정확한 학습 데이터가 필요하다. 학습하는 방법과 과정이 우수해야 하고, 학습에 필요한 양질의 데이터는 많을수록 좋다. 이렇게 학습된 인공지능 기술을 3D 객체를 감지, 분석, 이해하는 데 적용하면, 증강 현실, 로봇 공학, 이미지 검색 등 광범위한 분야와 응용 프로그램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잠재력을.. 더보기
[뭘까?] 인공지능 스피커는 스마트폰처럼 필수, SK텔레콤 'NUGU CANDLE' 모든 길은 인공지능으로 통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4차산업혁명을 말하는 지금 ‘인공지능’은 그야말로 핫 이슈다. 다양한 인공지능 플랫폼, 서비스, 제품 등이 자고 나면 봇물 터지듯 쏟아져 나온다. 일상생활 속에서는 체감하기 힘든 것도 있고, 어떤 것은 생활 속에서 색다른 라이프 스타일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 SK텔레콤의 누구(NUGU)는 라이프 스타일을 바꿔주는 대표적인 인공지능 서비스다. 누구는 인공지능 스피커를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아마존의 알렉사, 애플의 시리,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와 기본적인 출발점은 같다. 하지만 우리나라 시장을 겨냥한 토종 브랜드인 만큼, 일상생활에서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와 기능이 적지 않다. 누구는 인공지능 시스템과 네트워크로 연결된.. 더보기
MS, 향상된 AI '자동 이미지 캡션' 개발...기존 보다 정확도 2배, 2020년 말 출시 사진은 두 가지 모습으로 존재한다. 첫째는 마음의 문을 열고 감정과 감성에 뿌리를 내리는 예술, 둘째는 판단의 영역에서 소통과 지식의 수단인 정보. 물론 예술과 정보로서의 두 가지 속성을 동시에 가질 수도 있다. 하지만 그것의 존재 이유와 목적에 따라, 사진 그 자체만으로는 2% 부족할 때가 있다. 사진에 대한 설명이 말 또는 글로 곁들여져야, 사진의 담긴 의미와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더욱 효과적일 수 있다는 얘기다. 특히 문서나 기록에 포함되는 사진은 캡션(Caption)이 선택이 아닌 필수요소다. 사진에 대한 설명을 첨부한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는, 의미를 전달하는 시간이나 정확성에서 많은 차이가 난다. 사진에 대한 설명이 없다면 내용을 파악하기 힘들거나 불가능한 경우도 종종 존재한다. 사진을 사용.. 더보기
주변 소리 감지해 '보여주는' 스마트 알림...구글, 안드로이드 '소리 알림' 기능 ‘스마트’ 시대 이전 집안의 중심은 TV 앞이었다. 스마트폰이 모든 필수품의 첫 번째가 된 지금, 집안의 중심은 스마트폰을 따라 움직인다. 스마트폰이 가장 많이 머무르는 곳, 스마트폰이 주인을 따라 이동하는 곳, 그곳이 집안의 중심이고 핵심 공간이다. 스마트폰이 점점 더 똑똑해지고, 스마트폰의 재주가 점점 더 많아지고, 스마트폰을 점점 더 의지한다. 그런 스마트폰의 변신과 변화를 이끄는 핵심 키워드 중에 하나는 ‘인공지능’이다. 굳이 알 필요도 없고 알아도 달라지는 것은 없지만, 이미 우리 주변에는 수 많은 인공지능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스마트폰은 더욱 그렇다. 부지불식 간에 사람에 의해 사람을 위해 사람이 만든, 그 인공지능이 우리의 일과 삶을 편리하고 다채롭게 도와주고 바꿔주고 있다. 기계학습으로 .. 더보기
AI가 만든 가짜, AI가 잡는다...MS, 가짜 콘텐츠 식별 기술 공개 모순도 이런 모순이 없다. 저쪽에서는 인공지능이 가짜 콘텐츠를 만드는 데 악용되고, 이쪽에서는 그런 가짜 콘텐츠를 구별하는 데 활용된다. 무고한 사람들을 공격하는 데 사용되는 기술, 그리고 선량한 사람들을 지키는데 사용되는 기술. 똑 같은 기술이 서로 극과 극인 얼굴을 마주하고, 보이지 않는 거대한 전쟁을 치르고 있다. 이제 사람의 감각이나 인지 능력으로는 구분조차 할 수 없는 것들이 넘쳐 난다. 글, 소리, 사진, 영상이 광속의 속도로 세상과 시간을 휘젓고 다니는 시대. 가짜같은 진짜는 무시당하고, 진짜 같은 가짜에 농락당하는 사람들. 이제 ‘가짜’와 ‘진짜’를 구별하는 것은, 인간의 존엄과 생존이 달린 문제에 가까워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짜 콘텐츠’의 구별과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연구해 온 .. 더보기
AI가 '음성 파일'을 '워드 문서'로 변환...MS 365 워드, '전사 및 음성 명령 받아쓰기' 마이크로소프트의 댄 패리쉬 수석 그룹 PM 관리자(Dan Parish, Principal Group PM Manager)가 애저 코그너티브(Azure Cognitive Services) 인공지능 플랫폼을 활용한, 마이크로소프트 365(Microsoft 365) 워드(Word)의 전사(transcription)와 음성 명령(Voice Commands)으로 받아쓰기' 기능을 '마이크로소프트 365 블로그'를 통해 공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 365'는 ‘오피스 365’의 새 이름으로,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 등으로 구성된 클라우드 서비스다. 마이크로소프트 365는 두 가지 방법으로 사용한다. 첫 번째는 PC, 태블릿, 스마트폰에 앱을 다운로드받은 후 설치해서 사용한다. 두 번째는 앱을 설치할 필요 .. 더보기
제조 분야 인공지능 57.2% 성장 전망…마캣앤마켓, ‘제조 시장의 인공지능 보고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중심에 인공지능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인공지능이 다양한 분야에서 주목을 받으며 빠르게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인공지능과 관계가 없을 것 같았던 전통적인 제조업 분야에서도, 이러한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사례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마켓앤마켓이 '제조 시장의 인공 지능 보고서, 2026 글로벌 예측(Artificial Intelligence in Manufacturing Market, Global Forecast to 2026)’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제조 분야에서 인공지능 관련 시장이 2020년 11억 달러에서 2026년에는 거의 167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제조 산업에 도입되는 인공지능 관련 기술과 제품은 연평균 57.2%의 복합..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