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배터리

EMV 배터리 관리도 AI와 클라우드로...파나소닉, 배터리 관리 서비스 UBMC 발표 전기 자동차는 달리는 컴퓨터와 같다. 첨단 알고리즘과 인공지능 기술을 결합한 주행 및 운영 소프트웨어와 안전과 성능을 기반으로 안정성을 인정받은 대용량 배터리가 핵심 요소다. 특히, 배터리는 전기 자동차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가장 중요한 부품으로, 성능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파나소닉이 전기자동차와 같은 전기 모빌리티 이동수단(Electric Mobility Vehicles)의 배터리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UBMC(Universal Battery Management Cloud) 서비스를 발표했다. UBMC는 인공지능 기술을 배터리 관리에 적용하고, 이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서비스하는 전기자동차를 위한 배터리 관리 서비스다. 최근 들어 전기자동차의 보급속도에 갈수록 가속도가 붙.. 더보기
배터리 가격 9년 동안 87% 하락…BNEF, 2030년 배터리 시장 1,160억 달러 전망 기술과 시장에서 혁신과 혁명을 이야기하는 시대, 변화의 정점은 지속적인 진행형이다. 4차 산업혁명, 디지털 전환, 인더스트리 4.0 등 수 많은 화두가 역사를 만들고 미래를 향해 방향을 잡는다. 당연히 존재감이 두드러진 주연과 조연이 있게 마련이다. 그 속에 ‘배터리’가 있다. 배터리의 몸값과 능력이 최근 10년 사이 큰 변화를 겪었다. 몸값은 내려갔지만, 능력은 강해졌다. 지금부터 9년 전인 2010년 리튬이온 배터리의 가격은 1kWh(킬로와트아워)에 1,100달러가 넘었다. 하지만 BNEF(BloombergNEF)의 ‘2019 배터리 가격’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배터리 가격은 156달러/kWh로 2010년과 비교할 때 87%나 하락했다. 앞으로 3년 후인 2023년이 되면 100달러/kWh까지 내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