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반도체 부족으로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2021년 성장률 9%에서 6%로 조정 지속적인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스마트폰 생산 차질로, 2021년 하반기 스마트폰 출하량이 감소할 전망이다. 2020년 코로나19(COVID-19) 펜데믹 영향으로 주춤했던 스마트폰 시장은 2021년 초반부터 교체 구매 지연에 따른 소비자 수요가 1분기 시장을 견인했다. 하지만 90%에 달하는 업체가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생산 차질을 겪고 있어, 하반기 출하량 전망에 적신호가 켜졌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가 '글로벌 스마트폰 분기별 출하량 전망(Global Smartphone Quarterly Shipment Forecasts)'을 발표하고, 이전에 발표했던 2021년 스마트폰 출하량 전망을 연간 14억 4,700만 유닛에서 14억 1,414만대로 낮췄다. 이전에 발표했던 9%의 연간성장률을 6%로 하향 조.. 더보기
2021년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 24% 증가...폴더블 스마트폰은 갈길 멀어 2021년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3억 4,000만 대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 1분기와 비교할 때 24% 증가한 것으로, 중국에서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지난해와 비교할 때 35% 급증했다. 중국이 전체 스마트폰 선두에서 시장을 견인한 셈이다. 중국에서만 올해 1분기에 9,400만대의 스마트폰이 시장에 출하됐으며, 다양한 가격대의 5G 단말기가 성공을 거두면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가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및 상위 5개 공급 업체 시장 점유율(Global Smartphone Shipments (M Units) and Market Share (%) by Top Five Vendors)' 보고서를 발표했다. 전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