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화가 인플레이션 극복에 도움'...가트너, CFO 대상 비용 계획 설문 발표

"부동산 및 시설 관리와 재무 부서가 향후 12개월 동안 예산 삭감에 직면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CFO의 72%가 2022년 말까지 조직의 부동산 공간을 줄이기를 원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시설 관리에서 예산 절감을 고려하고 있을 것이다. 이는 많은 수의 직원이 적어도 일부 시간 동안 재택근무를 하는 많은 조직에 적합하다."

가트너가 비즈니스 기능별 향후 12개월 동안 지출 감소, 유지, 증가 계획에 대한 CFO 및 재무 담당 임원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약 200명 이상의 관련 분야 리더를 대상으로 2022년 7월 진행한 이번 설문 조사에 따르면, IT, 영업, 연구 개발 분야에서 비교적 많은 지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부동산 및 시설 관리, 금융, 운영 부문의 지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가트너가 주요 기업의 200명 이상의 CFO를 대상으로 진행한 '비즈니스 기능별 향후 12개월 동안 지출 감소/유지/증가' 계획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 (자료:Gartner)


우선 지출 규모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 부문은 40%가 응답한 IT가 가장 높았다. 이어서 영업(31%), 연구 개발(29%), 운영(25%), 공급망(22%), 마케팅(22%), 고객 서비스와 지원(21%), 조달(17%), 재무(14%), 인사(14%), 부동산 및 시설 관리(9%), 법무(7%)가 뒤를 이었다. IT에 대한 지출 규모 증가는 2022년 5월 CFO의 45%가 엔터프라이즈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응답한 설문 결과와 크게 다르지 않다.

지출 규모를 그대로 유지할 가능성인 높은 분야는 법무(81%), 고객 서비스 및 지원(72%), 인사(70%), 마케팅(67%), 공급망(65%), 재무(64%), 연구 개발(64%), 영업(63%), 부동산 및 시설 관리(57%), 운영(54%), IT(41%)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 지출 규모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 부문은 부동산 및 시설 관리(35%), 재무(22%), 운영(20%), IT(19%), 인사(16%), 조달(14%), 공급망(13%), 마케팅(12%), 법무(11%), 고객 서비스 및 지원(7%) 등이었다.

가트너의 재무 부문 리서치 담당 부사장인 마르코 호르바트(Marko Horvat)는 "CFO는 디지털 기술을 현명한 장기 투자로 생각하지만 인플레이션 상승이 기업 마진에 미치는 영향을 해결하기 위한 계획의 중요한 부분이기도 하다. 거의 4분의 1의 CFO가 더 큰 자동화가 인플레이션을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영업 및 R&D에 대한 투자는 CFO와 CEO가 예산 삭감으로부터 가장 보호할 수 있는 영역으로, 이 영역을 선택한 5월과 6월의 설문 조사와 대체로 일치한다. 경제적 어려움이 있을 때 비용 절감에 의존하기보다 경쟁사와 차별화하기 위해 지출을 사용하는 기업이 장기적으로 더 나은 성장과 지속적인 이윤 개선을 달성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Syndicated to WWW.CIOKOREA.COM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