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구글 실험실

모바일 '앱'아닌 '웹'으로 VR과 AR 서비스...구글 실험실, 웹엑스알 컬렉션 공개 가상 현실과 증강 현실은 재미와 정보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는 유용한 기술이다. 존재하지 않는 것을 실제처럼 경험하게 하고, 실존하는 현실에 가상을 결합해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 낸다. 가상(Virtual Reality)과 증강(Augmented Reality) 현실이 언제나 들고 다니는 스마트폰에서 자유롭게 구현할 수 있는 기술이 되면서, 사람들이 사는 세상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우리들의 일상은 크게 달라지고 있다. 가상과 증강 현실의 활용 범위와 쓰임새는 광범위하고 다양하다. 교육, 교통, 게임, 레저, 물류, 운송, 쇼핑, 의료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특히 스마트폰의 성능과 재주가 빠르게 진화를 거듭하면서, 가상과 증강 현실로 만날 수 있는 세상이, 더욱 넓어지고 다.. 더보기
온라인으로 악기 공동 연주 & 학습…구글 실험실, ‘공유 피아노’ 프로젝트 전에는 경험하지 못했던 뉴노멀의 세상, 속담이 현실이 되는 일이 많아졌다. 만나고 싶어도 만날 수 없고, 함께하고 싶어도 함께할 수 없는 시간과 공간. 그 속에서 목마른 사람이 우물을 파고, 뜻이 있는 사람이 길을 찾는다. 위기가 기회가 된다는 것도, 같은 맥락에서 나온 뿌리가 같은 말이다. 구글 실험실에서 시도하고 있는 '공유 피아노(Shared Piano)' 역시 그런 것 중에 하나다. 코로나19로 발이 묶인 사람들은 서로 다른 사연을 가지고 다양한 상황에 처해 있다. 그중에는 반드시 만나 같은 공간에서 악기를 연주해야 하는 음악가들도 포함된다. 공유 피아노는 그런 사람들이 생각해 낸, 그런 사람들을 위한 실험적인 프로젝트다. 코로나19가 아니어도 충분히 세상에 등장했을 재미있고 기대되는 실험이지만 .. 더보기
패션과 무용이 AI와 만나면?...구글, '런웨이 팔레트' & '리빙 아카이브' 프로젝트 낫 놓고 기역 자를 알려면, 낫도 알아야 하고, 기역도 알아야 한다. 어느 한쪽만 알아서 될 일이 아니다. 요즘처럼 세상이 빨리 많이 넓게 변하는 세상에서는, 무엇인가를 알기 위해 알고 있어야 하는 사전 지식이 훨씬 많이 필요하다. 기술만 아는 우물 속에 살면서, 낫으로 할 수 있는 일은, 풀이나 벼를 베는 일뿐이다. 예술만 아는 동굴 속에 살면서, 기역으로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벽에다 기역을 그리는 것뿐이다. 둘 다 알아야 우물과 동굴에서 나올 수 있고, 우물과 동굴을 벗어나야 낫도 기역도, 쓸모가 많아지고 새로운 의미가 된다. 그래서 요즘 같은 세상에서는 많이 아는 것이 뇌와 몸을 지혜롭게 쓸 수 있는 지름길이다. 모르는 것이 약이 되는 경우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는 것이 힘이 되는 경우가 더..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