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그린하우스

7인치 휴대용 DVD 플레이어, 그린하우스 GHV-PDV740 극장에 가야 볼 수 있던 영화를 집에서 간편하게 볼 수 있게 된 것은 비디오테이프 덕분이다. 그것이 영화를 담는 그릇으로 사용되면서, 집에서도 어렵지 않게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세상이 열렸었다. 요즘처럼 세상이 빠르게 변하는 디지털 세상의 관점에서 보면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에 견줄 만큼 오래 된 얘기다.그 때만 하더라도 집에서 몇 걸음만 나가면 수많은 비디오테이프 속에 담긴 영화를 빌려 볼 수 있었던 비디오대여점이 지척에 널려 있었다. 전성기를 누리던 비디오테이프는 DVD라는 디지털 시대의 새로운 그릇이 등장하면서, 이제는 대부분의 사람들의 기억 한 구석에 자리 잡고 있을 역사가 되어 버렸다. 그린하우스(www.green-house.co.jp)의 GHV-PDV740은 DVD에 담긴 영화를 언제 어디서나 .. 더보기
펜으로 변신한 레이저 포인터, 그린하우스 GH-DPEN-GM 칠판과 분필은 교실의 상징이다. 짙은 남색을 입은 널찍한 칠판 위에 선생님이 흰색 분필을 든다. 그리고 글과 그림으로 빈 공간을 채우면, 학생들은 열심히 공책에 그것을 받아 적는다. 흰색으로 채워지던 칠판 위에 빨강이나 노랑 분필이 지나가면, 굳이 말하지 않아도 그것은 중요하다는 의미다. 분필이 남긴 흔적으로 빼곡하게 채워진 칠판을 지울 때 마다, 유쾌하지 않은 분필 가루의 몸짓을 보는 것은 별로 달갑지 않은 일이다. 칠판과 분필만이 유일한 수업 도구였던 예전의 교실 환경과 비교하면, 그래도 요즘은 많이 좋아졌다. 대형 TV나 프로젝터가 그 자리를 대신하는 일이 점점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린하우스(www.green-house.co.jp)의 GH-DPEN-GM는 수업, 강의, 강연, 회의를 할 때 요.. 더보기
미니 TV? No! 디지털 액자! 그것은 누구에게나 익숙하다. 적어도 문명 세계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그렇다. ‘중독’이라는 말을 써도 억지가 아닐 만큼 그것에 빠져 사는 사람들이 많다. 그들 중에는 그것과 함께 하루를 시작해서 그것으로 하루를 끝내는 이들도 있다. 무료하고 지루한 시간을 아무 생각 없이 보내기에 딱 좋은 까닭이다.어떤 사람들은 그것을 두고 바보상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요즘은 그렇게 부르는 사람을 많이 보지는 못한 것 같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그것의 영향력 안에 살고 있으니, 스스로를 바보로 전락하게 만드는 말로 그것을 폄하하고 싶지 않아서 그런지 모르겠다. 그것은 TV라는 물건이다. 그린하우스(www.green-house.co.jp)의 GHV-DF35TV 시리즈는 TV처럼 생겼다. 그렇지만 바보상자는 아니다, 오히.. 더보기
6색 옷으로 갈아입는 깜찍한 USB 드라이브 6색 옷으로 갈아입는 깜찍한 USB 드라이브 그린하우스 피코비트(picobit) 요즘 USB 드라이브의 인기와 활약이 대단하다. PC를 사용하는 사람치고 USB 드라이브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이 드물 정도다. 플래시 메모리의 가격이 갑자기 날개가 없어진 것처럼 수직으로 떨어지면서 가격이 저렴해진 까닭이다. 가격이 저렴해진 만큼 판촉용으로도 인기고, 대용량 제품을 직접 구입해서 사용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게다가 종류도 수 없이 다양하고, 종류가 많은 만큼 디자인이나 기능으로 차별화한 제품들도 적지 않다. 더구나 같은 용량 비슷한 디자인을 한 제품이라도 가격 차이도 제법 나는 탓에 선택의 폭도 넓다. 그린하우스에서 선보인 피코비트는 독특한 디자인으로 고객들의 눈길 끌기에 나선 USB 드라이브다. 피코비트..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