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친환경

'하이브리드, 친환경, 지속 가능'...구글, 직접 만든 첫 캠퍼스 '베이 뷰' 오픈 실리콘밸리 마운틴뷰의 구글 캠퍼스에 독특한 디자인의 건물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구글이 만든 최초의 캠퍼스'라는 수식어를 단 '베이 뷰(Bay View)'가, 2013년 계획이 공개된 지 거의 10년 2017년 공사를 시작한 지 5년 만에 공식적인 완공 소식을 전했다. 샌프란시스코 만에 인접한 베이 뷰는 80,937제곱미터(20 에이커)의 열린 공간, 2개의 사무용 건물과 이벤트 센터 및 단기 직원을 위한 숙박 시설로 구성되어 있다. 베이 뷰는 글로벌 테크 기업 구글이 직접 계획하고 건축한 첫 번째 건물인 만큼, 구글의 철학과 기술 그리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단순한 건물이 아니라 새로운 기술, 평범한 회사 사옥이 아니라 특별한 업무 공간이라 해도 좋을 듯하다. 베이 뷰를 정의하.. 더보기
롯데마트, 당도 3배 높은 방울토마토 판매 자연은 사람보다 정직하다. 토양과 작물의 자생력만으로 사과 농사에 성공한 농부의 이야기를 다룬 일본 NHK의 ‘기적의 사과’ 다큐멘터리는 그것을 보여주는 지극히 작은 사례일 뿐이다. 롯데마트는 이러한 기적의 사과 열풍에서 영감을 얻어, 유사한 방법으로 재배한 방울토마토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지난 일 년간 ‘옛날농업연구회’를 통해 지난 1년간 계약 재배 과정을 통해 태어난 고품질 방울토마토는 여러 가지 면에서 특별하다는 것이 롯데마트의 주장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방울토마토는 유기 비료는 물론이고, 영양제와 농약을 일체 사용하지 않고 적은 양의 물로만 재배한 것이 특징이다. 오로지 토양과 작물의 자생력만으로 재배한 방울토마토라는 얘기다. 이렇게 사람의 간섭과 인위적인 요소를 최대한 줄인 까닭에, 친환경 방울.. 더보기
전구에 대한 상식과 편견을 바꾼 LED 전구, 샤프 DL-L60AV 그것의 존재 가치를 까마득하게 잊고 살아가는 까닭에 고마움을 모르고 살아가는 경우가 허다하다. 어쩌다 가끔씩 그것이 사라지거나 문제가 생겨 곤란을 겪어야 하는 상황이 닥치면, 그제야 사람들은 그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필요한 존재인지 새삼스럽게 깨닫는다. 그리고 잠시 후면 다시 잊고 살아간다.그것에는 일상생활 속에서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이 존재하는 각양각색의 문명의 이기도 포함된다. 지금 당신이 실내에 있다면 고개를 살며시 들어 천장을 올려다보길 바란다. 무엇이 보이는가? 그렇다. 그 위에는 십중팔구 전구가 환한 빛을 내뿜으며, 어둠을 밝히고 있을게다. 전구 역시 그런 것들 중에 하나다. 샤프(www.sharp.co.jp)에서 선보인 DL-L60AV는 아담한 크기에 동그란 모양을 가진 백열등을 쏙 빼어 .. 더보기
전기로 움직이는 친환경 잔디깎기, 휴스쿼나 리오 요즘 지구촌에서 분야를 막론하고 대표적인 트렌드로 떠오르는 것을 꼽으라면 단연 ‘친환경’을 빼 놓을 수 없다. 그 동안 인간에 의해 너무도 많이 파괴된 지구를 되살리고 지키자는, 우려와 반성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오고 있다. 환경 친화적인 것이 곧 지속 가능한 발전의 전제 조건이라는 얘기다. 학자나 환경단체들의 전망과 주장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미약하지만 조금씩 그 결실도 맺어지고 있다. 지구 온난화의 주범이면서 머지않아 고갈될 것으로 전망되는 화석연료를 대신할 청정에너지 개발, 인간과 자연에 재앙이 되는 각종 공해물질을 감소시키기 위한 정부나 기업들의 노력은 이미 현재 진행형이다. 휴스쿼나(www.husqvarna.com)의 팬테라 리오(Panthera Leo) 그런 친환경 분위기에.. 더보기
친환경 슬림형 23인치 모니터 날씬하고 고급스러우면서 친환경 디자인을 채용한 제품들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슬림(slim)형 디자인과 환경까지 생각한 제품에 대한 기업과 고객들의 관심이 많아지면서, 고객들의 구매 결정에 까지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치는 대표적인 트렌드로 점점 자리를 굳혀가고 있기 때문이다. 날씬한 몸매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눈을 즐겁게 하는 것뿐만 아니라, 공간을 좀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효과를 가지고 있다.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지구촌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각종 정책이나 캠페인 덕분에 전력 소모량을 줄인 제품은 어디에서나 환영 받는 분위기다. 삼성전자(www.sec.co.kr)의 P237G는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한 58cm(23인치) 크기의 액정 모니터다. 일반적인 액정 모니터와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