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트렌드

자동화, 협업 플랫폼, 개발자 파트너십...2022년 개발자 팀을 이끄는 세 가지 트렌드 "2022년에는 모든 규모의 조직에 있는 개발자가 계속해서 혁신의 중심에 서게 될 것이다. 개발자가 원격 환경에서 더 적은 리소스로 더 많은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방법을 계속 모색함에 따라, 로우 코드 빌더 및 모든 파트너십을 최대한 활용하는 것이 갈수록 중요해질 것이다." 세일즈포스의 존 쿠세라(John Kucera) 전무(SVP)는 원격 및 재택근무를 통한 혁신의 중심에 개발자가 있다고 강조한다. 언제 어디서나 일할 수 있는 원격 및 재택 업무 환경을 구축하며 최적화하고, 이를 활용한 업무 수행에 한발 더 나아가 혁신을 가능하게 하는 원동력이 바로 개발자라는 것이다. 많은 기업들이 팬데믹으로 인한 혼란과 혼돈 속에서도, 새로운 업무 방식과 도구를 활용한 혁신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 이 과정에.. 더보기
"디지털 HQ가 물리적 HQ 보다 중요"...세일즈포스 경영진이 전하는 2022년 전망 "모든 사람들이 어디에서나 일하게 되면서 디지털 HQ(Headquarters)는 내년에도 물리적 HQ보다 계속 더 중요해질 것이다. 2022년에는 더 많은 기업이 조직 전체의 팀이 업무를 가장 효과적으로 수행하는 데 필요한 앱과 데이터에 쉽게 액세스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전략을 구현하려고 할 것이다." 뮬소프트(MuleSoft) CEO인 브렌트 헤이워드(Brent Hayward)는 2022년에는 원격 및 재택근무 기반의 업무 환경이 더욱 일반화되면서 '디지털 본사'라는 개념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를 위해 "CIO는 IT 팀과 비즈니스 팀 모두가 안전하고 통제된 방식으로 데이터와 앱에 액세스, 잠금 해제 및 통합할 수 있도록 하여 조직 간의 협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뮬소프트는 .. 더보기
"I&O 리더는 변화 흡수아닌 주도 필요"...가트너, 2022년 I&O 트렌드 6가지 강조 인프라 및 운영 담당 리더가 2022년 주목해야 할 트렌드는 무엇일까? 가트너는 적기 공급 인프라(Just-In-Time Infrastructure),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s), 관리 융합(Management Confluence), 데이터 확산(Data Proliferation), 비즈니스 통찰력(Business Acumen), 단일 경력에서 다양한 경력으로(Career Ladders to Career Lattices)를 주목해야 할 트렌드로 꼽았다. 가트너의 제퓨리 휴잇(Jeffrey Hewitt) 연구 부사장은 "I&O 리더는 단순히 변화를 흡수하는 것이 아니라 변화를 주도해야 한다. 그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는 분산된 인력들이 어느 곳에서든 유연하고 탄력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 더보기
비접촉, 원격근무, AR, 자동차 빅테크…SA, 주목할만한 2021 UX 트렌드 발표 2020년은 거의 모든 분야와 사람이 '코로나19(COVID-19)'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다. 코로나19로 시작했던 한 해를 마무리하며, 그것이 바꿔놓은 세상과 변화를 평가하는 것도 새로운 트렌드가 됐다.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traregyAnaltics)가 UX 이노베이션 프랙티스(UXIP;UX Innovation Practice)를 통해 2021 UX 트렌드를 분석했다.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는 코로나 펜데믹과 잠재적인 회복이 노후(aging-in-place), 디지털 지갑, 스마트폰의 역할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코로나19로부터 회복을 향한 2021년 UX 트렌드(UX Trends for 2021 Towards Recovery From COVID-19)'를 발표했다.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가 2021년.. 더보기
블루투스 5와 메시 네트워킹 산업계 확산...블루투스 SIG '2018 블루투스 시장 동향' 발표 근거리 무선통신 기술의 대명사인 블루투스가 IoT 시대를 맞아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블루투스 SIG가 ABI 리서치 보고서(ABI Research)를 통해 밝힌 ‘2018년 블루투스 시장 동향 업데이트’에 따르면, 블루투스 5와 블루투스 메시 네트워킹이 산업계 전반에서 주목을 받으면서, 블루투스를 탑재한 디바이스 출하량이 올해는 39억 개, 2022년에는 52억 개에 달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연평균 성장률도 약 12%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루투스 최신 규격인 '블루투스 5’는 시장에 소개된 지 약 9개월 만에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차세대 블루투스 표준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모양새다. 블루투스 5는 이번 버전인 블루투스 4.2 LE와 비교할 때, 이론적으로 속도는 2배, 전달 범위는.. 더보기
모바일 운영체제 iOS 점유율, 기업용은 64% 금융권은 71% 저녁 6시는 인간 수컷과 사람 암컷들이 스마트폰에 설치해둔 모바일 데이팅 앱(Mobile Dating App)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시간이다. 스마트폰으로 스프츠 비디오 콘텐츠를 보는 사람들이 2014년 3분기에 비해 2015년 1분기에는 두 배 이상이 증가했다. 인기 많은 상위 5개의 모바일 게임들은 모두 동영상을 포함하고 있다. 기업들이 관리하는 모바일 디바이스가 2013년과 비교하면 72%가 증가했으며, 엔터프라이즈용 모바일 운영체제는 거의 모든 분야에서 iOS가 절대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윈도우를 운영체제로 사용한 스마트폰은 여전히 iOS와 안드로이드 틈에 끼어 힘겹게 생존을 모색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트릭스(www.citrix.co.kr)가 최근 발표한 소비자 및 엔터프라이즈 .. 더보기
이어폰과 MP3P 한 몸 되다, 소니 NWZ-W250 소니코리아(www.sony.co.kr)의 워크맨 NWZ-W250 시리즈는 생활 속에서 음악을 항상 가까이 하는 사람들을 위한 제품이다. 특히 스포츠나 레포츠를 즐기면서 음악을 듣는 습관이 몸에 베인 사람들이 눈 여겨 볼만하다. 그런 상황에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배려한 디자인과 기능을 가지고 세상에 나온 까닭이다. 평범한 디지털 오디오 플레이어를 이용해 음악을 감상하면서 운동을 하다보면 여러 가지 면에서 불편할 때가 많다. 어떤 종류의 스포츠나 레포츠를 즐기느냐에 따라 그런 불편함의 정도는 차이는 있겠지만, 격렬하게 몸을 움직이고 땀을 흘려야 하는 운동의 속성 때문에 그것이 오히려 거추장스럽게 여겨질 때가 적지 않다. 우선 휴대용 오디오 플레이어를 몸에 지니는 것부터가 번거롭다. 주머니에 넣거나 허.. 더보기
안드로이드 2.1 탑재한 스마트폰, 스카이 IM-A600S 인공의 불빛이 가득한 도심이 아니라, 자연의 빛으로만 채워진 순수한 공간에 서서 하늘을 향해 고개를 젖혀 본적이 있는가? 그런 곳에서 그렇게 고개를 바짝 들어 올리면, 두 눈에 자연스럽게 밤하늘이 들어온다. 그때의 눈동자의 모습은 도시에서의 그것과는 전혀 다르다. 한 줄기의 밝은 빛만을 반사하는 반사경이 아니라, 점점이 밝힌 황홀한 별빛을 받아들이는 문이 된다. 그런 순간을 맞이하면 거의 모든 사람들의 반응은 동일하다. 입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저절로 감탄사가 흘러나오고, 머릿속에서 꿈틀거리던 세상의 온갖 복잡한 사연과 사건들은 잠시나마 자취를 감춘다. 별이 보내는 빛의 힘이다. 여기저기서 스마트폰을 탄생시키는 것을 조용히 지켜보고 있던 스카이(www.isky.co.kr)가 첫 번째 스마트폰을 세상에 내 .. 더보기
휴대전화 속에 판도라 상자가?, 스카이 IM-U590S 만약 판도라의 상자가 실제로 존재했고, 그것이 열리지 않았다면 세상은 어떤 모습일까. 호기심이라는 것이 없었다면, 판도라의 상자가 있었다고 하더라고 열리지 않았을 것이다. 그렇게 어떤 일의 결과를 놓고 근원을 따라 발단의 시점으로 시선을 옮겨 보면, 호기심이라는 불청객이 버티고 있는 경우가 종종 있다. 판도라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여성이다. 그녀의 호기심 때문에 상자 속에 갇혀 있던 수많은 것들이 세상으로 쏟아져 나왔고, 고통, 슬픔, 시련은 그때 나온 것들은 일부분이라고 한다. 그리고 그 속에는 ‘희망’만 남게 되었다는 것이 판도라의 상자에 얽힌 이야기다. 스카이(www.isky.co.kr)에서 선보인 IM-U590S는 요즘 휴대전화 시장에서 한창 인기몰이 중인 풀터치 스타일의 휴대전화다. IM-U5.. 더보기
17.5mm & 970g 미니 노트북, LG전자 X300 무엇인가에 마음이 빼앗기면 여간해서는 벗어나기가 힘들다. 그 대상이 물건이라면 흔히들 지름신이 내렸다는 말로 마음에 찍힌 느낌표의 크기를 표현한다. 그리고 무엇이든 새로운 것이 눈에 띄면 지름신이 이끄는 데로 눈과 마음이 따라가다, 결국은 지갑을 열게 되는 그녀나 그를 두고 신상녀 또는 신상남이라고 부른다. 미니 노트북 하나 쯤 사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요즘 그런 지름신의 유혹이 어느 때 보다도 강하다. 자고 나면 새로운 것이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니, 오늘 무엇인가를 산다는 것이 꺼림칙할 수도 있다. 그런 까닭에 이것저것 사이를 오락가락하며 선택의 고민 속에 빠져 있는 이들이 적지 않을 듯하다. LG전자(www.lge.co.kr)의 X300(모델명 X300-LR80K) 역시 그런 고민을 안겨줄..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