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풀터치

조르지오 아르마니와 휴대전화의 만남, 삼성전자 SPH-W8200 아무리 평범하고 사소한 것이라도 그들이 하면 왠지 신기하고 특별하게 보일 때가 있다. 적어도 그들의 일거수일투족에 눈과 귀를 열고 있는 수많은 팬들에게는 그렇다. 평범한 사람들에게는 그들이 먹는 것, 입는 것, 가는 곳 등 거의 모든 것이 관심의 대상이다. 그들을 보통 사람들은 스타라고 부른다. 그런 면에서 보면 스타와 명품은 비슷한 점이 많다.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동경의 대상이고, 인기라는 꼬리표를 항상 달고 다닌다. 스타와 스타의 만남이 무성한 소문과 화젯거리로 옷을 갈아입듯이, 명품 브랜드가 서로 손을 맞잡으면 인기가 수직으로 상승하기도 한다. 삼성전자(kr.samsungmobile.com)의 SPH-W8200(KT용)은 프리미엄 휴대전화 시장을 겨냥해 조르지오 아르마니와 삼성전자가 손을 잡.. 더보기
1200만 화소 디카와 만난 풀터치폰, 삼성전자 SCH-W880 현명한 사람이라면 겉모습만으로 다른 사람을 판단하지 않는다. 물론 첫인상을 완전히 무시할 수는 없다. 그렇지만 그것으로 누군가의 성품과 능력까지 짐작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 일이다. 음식은 먹어 봐야 맛을 알고, 사람은 겪어 보아야 진가를 알 수 있다고 하지 않는가.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 속담이 있다. 대개는 부정적인 의미로 입에 오르내리는 일이 많다. 하지만 곰곰이 곱씹어 보면 좋은 성품이나 재주 역시 쉽게 짐작할 수 없다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닐 듯하다. 사람이든 물건이든 본래 모습을 모두 알려면 시간과 관심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삼성전자(kr.samsungmobile.com)의 SCH-W880(SKT용)을 보고 있자니 그런 생각이 자연스럽게 머릿속에 떠오른.. 더보기
풀터치 스크린과 누드 키패드가 만났다 유행의 영역은 공간 보다는 시간에 가깝고, 사람이 존재하기에 유행도 존재한다. 사람이 빠진 자연 속에는 섭리만 있을 뿐 유행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런 것을 보면 유행은 사람만이 만들어 낼 수 있는 문화와 기술의 산물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흐르는 강물처럼 가만히 있지 않으면서 그 본질은 변하지 않는 것이 유행의 속성이다. 유행은 자연스럽게 생겨나기도 하지만 누구 또는 무엇인가에 의해 만들어지기도 한다. 그런 유행 앞에서 사람들은 두 부류로 나뉜다. 유행 따라 사는 사람과 유행과는 무관하게 사는 사람이 있다. LG전자(www.lge.co.kr)에서 선보일 예정인 LG-GD900 크리스털(Crystal)은 새로운 유행코드를 만들어 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갖게 만드는 휴대전화다. 패션 아이템만큼이나 유행..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