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한국MS

한국기업의 클라우드에 대한 인식, 아직은 너무 '낮다'. 마이크로소프트가 2013년 10월 한 달 간 아태지역 11개 국가의 파트너사(2,017명)를 대상으로 클라우드에 대한 인식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국내 클라우드 시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반면 기업들이 클라우드에 대해 갖고 있는 인식의 장벽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사장 김 제임스)는 한국의 파트너사(234명)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2%가 시장의 낮은 이해도로 어려움을 겪는다고 발표했다. 이해도가 낮은 이유로 ▲보안 수준이 낮다 ▲시장에서 검증되지 않았다 ▲복잡하다 ▲생산성이 낮다고 답변하여 클라우드 도입에 대한 인식의 장벽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IDC는 국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이 2013년 4억 8천 7백만 달러에서 2.. 더보기
혁신을 꿈꾸는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변화, 프리스타일 워크 플레이스 변화에는 ‘기대’와 ‘걱정’이 함께 동행한다. 그것이 새로운 날개가 되어 더 높이 더 멀리 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 그것이 또다른 족쇄가 되어 더 많은 짐을 안겨줄 지 모른다는 부담. 새로운 변화의 출발점에서 누구도 앞날을 예측하고 단언할 수는 없다. 그래도 변화는 필요하다. 변화없는 오늘에 따라오는 것은, 발전 없는 내일뿐이다. 어제와 내일이 같다는 얘기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눈 여겨 볼만한 ‘변화’의 길을 선택했다. 이땅에 들어온지 25년 만이다. 사람으로 따지면 삶의 터전이라고 할 수 있는 집을 새로 장만했다. 이사를 했다는 말이다. 단순하게 물리적인 공간만 옮긴 것이라면 그저 덕담 한마디 하면 그만이다. 하지만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행보는 ‘변화’를 이야기 하며 ‘혁신’을 보여주려는 듯하다. .. 더보기
한국MS, “바탕화면 가젯으로 고객지원 받으세요” 한국마이크로소프트(www.microsoft.com/korea)가 PC의 바탕화면이나 웹페이지에 설치된 가젯을 이용해, 자사 제품에 대한 온라인 고객지원 기능을 제공하는 ‘원클릭’ 지원 서비스를 선보인다. 다만, 고객지원 가젯을 이용하려면 윈도 비스타나 윈도 7을 운영체제로 사용해야 하고, 가젯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고객지원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고객지원 가젯은 윈도와 인터넷 익스플로러에 대한 문제해결에 대한 방법을 단계별로 캡처한 화면이나 동영상으로 볼 수 있는 ‘스텝 바이 스텝(Step By Step)',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든 제품군에 대한 최신 기술정보를 제공하는 ’제품 솔루션 센터‘로 구성되어 있다. 아울러 마이크로소프트 전문가들이 고객들의 궁금증을 24시간 안에 해결해 조는..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