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인터넷 라디오

프리미엄 디지털 오디오 시스템, 뱅앤올룹슨 베오사운드 5 예술과 기술은 서로 다른 모습으로 존재하는 것 같지만 때로는 그것의 경계를 나누는 것이 모호할 때가 있다. 오히려 많은 사람들로부터 주목과 사랑을 받는 것일수록, 예술과 기술의 영역 어느 것에 속하는 지를 구분하려고 하는 시도가 무의미 하게 여겨지는 경우도 있다. 불후의 명작을 꿈꾸는 예술작품 속에 참신하고 독창적인 기술이 녹아 있는 경우가 허다하고, 반대로 최첨단 기술로 태어난 어떤 것을 보고 있노라면 예술가가 빚어낸 작품을 연상하게 만들기도 한다. 디지털 세상이 열리면서 예술과 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제품이나 작품들을 보노라면 그런 경향은 더욱 두드러진다. 뱅앤올룹슨(www.beosound5.com)은 음악을 사랑하는 마니아들이라면 생소하지 않은 오디오 브랜드 중에 하나다. 최첨단 오디오 기술과 예술작.. 더보기
터치스크린 네트워크 뮤직플레이어, 로지텍 스퀴즈박스 터치 전혀 다른 물건처럼 보이는데 족보가 같은 종류가 있는가 하면, 비슷해 보이는 물건인데 태생이 전혀 다른 제품이 있다. 예전부터 그런 것들은 적지 않았다. 하지만 디지털 시대에 접어들면서 부터는 겉모양만으로 정체를 가늠하기 힘든 것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어떤 경우가 되었든 그것은 진화의 산물이다. 더 보기 좋고, 더 편리하고, 더 다양한 재주와 능력을 가진 ‘물건’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위한 변신과 변화의 결과다. 퍼즐을 맞추듯이 어떤 기술을 이용해 어떤 기능을 담아내느냐에 따라, 그것의 이름과 용도가 달라지는 것이 디지털 세상에서 태어나는 물건들이 가진 공통점이다. 로지텍(www.logitech.com)의 스퀴즈박스 터치(Squeezebox Touch)는 외모와 이름만 놓고 본다면, 무엇이 쓰는 물.. 더보기
무선랜으로 즐기는 인터넷 라디오, 로지텍 스퀴즈박스 라디오 한 동안 디지털 세상을 뜨겁게 달구었던 웹 2.0이 언제부터인가 슬그머니 사람의 입에서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다. 그렇다고 사람들의 머릿속에서 완전히 잊혀 진 것은 아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세상을 가득 채웠던 거품이 가라앉고, 이제는 제자리를 찾아 조용히 진화를 하고 있을 뿐이다. 소통, 공유, 나눔. 웹 2.0을 이야기할 때 빼 놓을 수 없는 세 가지 전제다. 그것이 없는 웹의 진화는 무의미하고, 그것을 빼 놓고는 인터넷의 진화를 얘기할 수 없다고 했다. 사람들은 그것들을 보고 듣고 말하며, 오프라인에서 달라진 온라인 세상을 꿈꿨다. 아니 여전히 꿈을 꾸고 있다. 로지텍(www.logitech.com)의 스퀴즈박스(Squeezebox) 라디오는 이름 그래도 라디오다. 수많은 물건들이 디지털 DNA를 이.. 더보기
무선랜으로 즐기는 인터넷 라디오 무선랜으로 즐기는 인터넷 라디오 프리콤 뮤직팔 구하기도 쉽지 않고, 가격도 만만치 않았던 단파 라디오. 외국어를 공부를 한다는 명분, 낯선 나라의 음악을 접해보고 싶다는 이유로 그 단파 라디오를 끼고 살았던 때가 있었다. 음질도 별로 좋지 않았고, 채널을 찾는 것도 쉽지 않았다. 세월이 흘렀고 이제는 단파 라디오가 있을 때 보다 라디오 방송을 듣는 것이 훨씬 수월해졌다. 인터넷에 연결된 PC만 있으면 전 세계에 있는 수 천 개의 라디오 방송을 안방에 앉아 편하게 들을 있는 까닭이다. 전파로는 결코 만날 수 없던 채널을 접할 수 있게 된 것도 라디오 마니아들에게 가져다 준 선물이다. 프리콤의 뮤직팔(MusicPal)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별로 필요 없겠지만 어떤 사람들에게는 아주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는..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