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기차

2030년까지 신차 절반이 전기차 파워트레인...배터리가 주도, 연료전지는 틈새 공략 2021년 기준으로 10% 미만에 불과했던 전기차 보급률이, 올해부터 2030년까지 가파르게 증가할 전망이다.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중국은 2030년까지 신규 판매 차량의 66.4%가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다음으로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유럽에서는 60.5%, 미국에서는 48%가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장착할 것으로 전망된다. 카운터포인트(Counterpoint Technology Market Research)가 '승용차 전망 보고서(Passenger Vehicle Forecast)'를 발표하고, 2030년까지 판매되는 신차의 절반이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장착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 보호에 대한 소비자 인식 증가, 탄소 배출 규제, 정부의 지원 등이 전기차.. 더보기
2021년 상반기 전기차 판매 160% 증가...중국과 유럽 수요가 87%로 시장 견인 "2021년 상반기 동안 전 세계적으로 260만대의 전기 자동차가 판매된 것으로 추정된다. 2020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판매량이 160% 증가한 것으로, 같은 기간 26% 성장한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을 크게 앞지르고 있다. 전기 자동차 시장의 가파른 성장세를 주도하고 있는 것은 중국과 유럽이다. 중국과 유럽 시장에서의 전기 자동차 판매량은 전 세계 전기 자동차 판매량의 87%를 차지한다." 카날리스(Canalys)가 '전기 자동차 전망 : 2021 및 그 이후(Electric Vehile Outlook : 2021 and Beyond)' 보고서를 발표하고, 중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기 자동차 시장을 분석했다. 보고서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lug-in Hybrid Electric V.. 더보기
전기차 충전도 ‘자율’로 진화 중…폭스바겐, 전기차 충전 로봇 공개 폭스바겐 그룹이 전기차 충전 전용 로봇인 '모바일 충전 로봇(The mobile charging robot)' 시제품(prototype)을 공개했다. 모바일 충전 로봇은 지하 주차장처럼 제한된 주차 구역에서 완전 자율형 전기차 충전을 목표로 개발됐다. 아울러 플렉시블 급속 충전 스테이션(flexible quick-charging station)도 함께 개발 중이라고 폭스바겐 그룹은 밝혔다. 전기차 보급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2021년은 다양한 종류의 전기차가 시장에 공급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충전'이라는 과정을 거쳐야 하는 전기차는 충전소나 충전 스테이션이 없으면 무용지물이다. 따라서 충전 인프라를 더 빨리 더 많은 곳으로 확대해, 전기차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확.. 더보기
10가지 스타일, 운전석 위치도 마음대로…일렉트릭 브랜즈, 모듈형 전기차 eBussy 휘발유나 경유로 달리던 자동차가 전기로 움직이면 많은 것이 달라진다. 연료와 엔진이 배터리와 모터로 바뀌면, 기계가 맞물리는 부분은 줄어들고, 구조는 단순해진다. 주행 중 공해물질이 배출되지 않는 것도 장점이다. 하지만 진짜 극적인 변화는 내연기관 자동차에서는 불가능했던 것들이 가능해진다는 점이다. 독일의 일렉트릭 브랜즈(Electric Brands)에서 개발 중인 이부시(eBussy)는 전기자동차가 가진 장점을 극대화한 ‘물건’이다. 지금까지의 전기자동차의 진화가 ‘성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면, 이부시는 ‘기능’의 진화를 위해 적극적인 시도를 하는 전기자동차라고 할 수 있다. 기본 차체와 모듈로 구성되는 일렉트릭 브랜즈의 경전기차인 이부시(eBussy). 모듈만 별도로 구매해서 필요할 때 교체해서.. 더보기
코로나 한파에도 유럽은 전기차가 대세...카날리스, '전기차 시장 72% 성장'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2020년 1분기에 인도된 신차가 2019년 1분기와 비교할 때 26%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량으로는 약 300만대의 신차 출고가 감소한 것이다. 하지만 꽁꽁 얼어 붙은 유럽 전체 자동차 시장의 상황과는 다르게, 전기자동차는 같은 기간 72% 폭풍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카날리스(Canalys)가 유럽 자동차 시장과 전기차 시장 동향을 분석한 ‘지능형 자동차 분석(Intelligent Vehicle Analysis, June 2020)’ 보고서를 발표했다. 2020년 1분기 동안 고객에게 인도된 전기차(EV)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Plug-in Hybrid Electric Vehicle)는 21만 8,000대로, 약 7% 이상을 차지하며 전기차만큼.. 더보기
전기차 시장 3가지 시나리오 제시…BNEF, ‘전기 자동차 전망 2020’ 발표 10년 동안 고속성장세를 이어오던 전기 승용차 시장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NEF가 발표한 ‘전기 자동차 전망 2020’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시장규모는 170만 대까지 줄어들며, 2019에 비해 18% 감소할 전망이다. 내연기관 자동차는 이보다 하락 폭이 커서 23%의 판매 감소를 예상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여파가 전기 자동차뿐만 아니라, 자동차 시장 전체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블로그에 소개했다. 그러나 장기 전망은 전기를 동력으로 사용하는 자동차의 수요가 계속해서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2040년까지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출시되는 신차 중에서 전기자동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31%까지 올라가고, 승용차(passenger car)는 신차 시장의 58%까지 시장을.. 더보기
2040년 전세계 승용차 30%가 전기차…BNEF ‘2019 전기차 전망’ 발표 '2040년에 판매되는 승용차의 57%, 전 세계 승용차의 30% 이상이 전기차가 될 것이다. 새로 판매되는 시내버스(municipal bus)의 전기차 비중은 81%에 달할 것이다. 미국과 중국의 상업용 자용차 시장에서는, 경량급에서 56% 중형에서는 31%가 전기차가 될 전망이다.’ BNEF(Bloomberg new energy finance)가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19 전기차 전망(Electric Vehicle Outlook 2019)’ 보고서를 내놨다. ‘2019 전기차 전망’은 2040년까지 앞으로 약 20년간의 전기차 동향과 전망을 담고 있는 장기 예측 보고서로, 전기 자동차가 승용차 및 버스의 전 세계 판매를 리드하고 밴이나 근거리 운송 시장까지 영역을 넓힐 것이라고 전망했다. .. 더보기
'다양성, 확장성, 보안성'으로 차별화...마이크로칩, 자동차용 반도체 시장 공략 가속화 자동차의 개념이 ‘이동 수단’에서 ‘생활 공간’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움직이는 ‘기계’로서의 자동차가, 이동하는 ‘컴퓨터’로 진화하며, 이러한 패러다임 시프트를 주도하고 있다. 인포테인먼트, 커넥티드, 자율주행 등 다양한 기술이 자동차의 변신과 변화를 이끌고, 자동차 산업이 4차 산업혁명과 맞물리면서 새로운 시장과 달라진 생활을 예고하고 있다. 컨설팅 업체인 매켄지는 '2030년까지 예측한 자동차 산업 보고서'에서, 2030년이 되면 신차의 최대 50%가 전기차가 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특히 '기술적인 문제와 규제가 해결된다면'이라는 전제 조건을 달았지만, 2030년이 되면 판매되는 승용차의 50%가 높은 레벨의 자율주행을, 15%는 완전한 자율주행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했다. 전기차의 보급과 자.. 더보기
모빌아이, 폭스바겐,챔피언모터스 합작…이스라엘에서 자율주행 택시 사업 2019년 시작 모빌아이, 폭스바겐 그룹, 챔피언모터스가 이스라엘에 ‘뉴 모빌리티 인 이스라엘(New Mobility in Israel)’이라는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법인 설립이 완료되면 2019년 초부터 이스라엘에서 자율주행 차량 호출 서비스(Mobility-as-a-Service, MaaS)를 제공하기 시작해, 단계별로 서비스 제공 전기차 규모를 증가시켜 2022년까지 상업화를 완료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솔루션을 보유한 모빌아이, 전기차 기술을 보유한 폭스바겐, 차량 운행과 관제 센터 운영을 담당할 챔피언모터스의 이번 합작 사업은, 각 분야의 선두 주자들이 모여 진행하는 프로젝트인 만큼 관련 업계에서 많은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자율주행 전기차 기반 마스(MaaS) 테스트를 위한 글로벌 베..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