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파나소닉

방안에 만드는 나만의 재택근무 공간…파나소닉, DIY 큐비클 ‘코모루’ 남의 일일 때는 쉬워 보이는 것들이 지천이다. 하지만 그것이 자기 일이 되면, 생각했던 것과 딴판인 현실을 마주해야 할 때가 있다. 저쪽에서 바라보던 남의 삶이, 이쪽에서 겪어보는 나의 삶이 되면, 생각이 느낌으로 바뀌는 것은 순간이다. 백 번 들어도 무시하던 것을, 그렇게 한 번에 깨달아 가는 것이, 우리의 일생이다. 자유로워 보이는 프리랜서의 삶, 집에서 일하는 재택근무. 그들의 삶과 그런 방식을 동경하던 사람들에게, 막상 그렇게 살고 그렇게 일해보라고 하면, 열 명 중 서너 명은 오래가지 않아 볼멘소리를 한다. 수험생일 때 듣던 ‘자기주도(自己主導)’의 대상이 ‘공부’가 아닌 ‘업무’가 되면, 얼마나 힘들고 버겁고 난감할 때가 많은지 그때야 비로소 알게 된다. | 일본 재택근무자의 업무 환경을 조사.. 더보기
DLSR과 터치스크린의 만남, 파나소닉 DMC-G2 유행은 대개 세 갈래 길을 걷는다. 한 순간 반짝했다 역사 속으로 사라지거나, 세월의 흐름 속에서 잠시 잊혔다 어느 순간 부활하기를 반복한다. 대부분의 유행은 그렇게 영원히 종말을 고하거나, 윤회의 굴레에서 돌고 도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그것들 중 일부는 유행이 아닌 문화가 되고, 도도하게 흐르는 거친 강물처럼 누구도 거스를 수 없는 대세로 자리매김을 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이를 테면 요즘 디지털 세상에서 거침없이 영역을 넓히고 세력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터치’의 물결 같은 것이 그런 중에 하나다. 파나소닉코리아(www.panasonic.kr)의 루믹스 DMC-G2는 흔히 DSLR 카메라로 분류되는 렌즈 교환이 가능한 디지털 카메라다. 하지만 일반적인 DLSR과는 족보가 약간 다르다. 무게와 크.. 더보기
무선전화기와 블루투스의 만남, 파나소닉 KX-TG9382T 변해야 할 것은 변하고, 변하지 말아야 할 것은 변하지 말아야 한다. 변화의 코드가 엇갈리면 수많은 연결고리들이 꼬이고 비틀리며 예상 밖의 일들이 벌어지기도 한다. 물론 그런 변화에 대한 기준과 평가는 얼마든지 달라진다. 시대와 상황에 따라 변화는 ‘발전’이 될 수도 있고 ‘퇴보’로 받아들여지기도 한다. 그런 까닭에 눈높이를 어느 곳에 두느냐에 따라 변화를 바라보는 시선은 달라지기 마련이다. 어쨌거나 발전적인 변화가 필요할 때, 그것을 따라가지 못하거나 거부하면 결과는 하나뿐이다. 경쟁에서 뒤처지는 것은 순간이고, 사람들로부터 외면당하는 것은 시간문제다. 사람이나 물건이나 그것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파나소닉(www.panasonic.com)의 KX-TG9382T는 그런 변화의 속성을 제법 빠르게 받아들.. 더보기
240GB HDD 내장한 디지털 캠코더 가정용 디지털 캠코더의 저장매체는 디지털 캠코더와 함께 꾸준히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오랜 세월 동안 디지털 캠코더의 기록매체로 널리 활용되던 테이프 대신, 요즘 출시되는 가정용 디지털 캠코더들은 DVD 디스크, 하드디스크, 플래시 메모리 등에 촬영한 동영상을 저장하는 제품들이 대부분이다.특히 하드디스크와 플래시 메모리는 디지털 캠코더 시장에서 가장 각광받는 저장매체로 꼽을 수 있다. 하드디스크는 대용량의 동영상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고, 플래시 메모리를 저장매체로 활용하면 무게와 크기를 줄이면서 차별화된 디자인을 적용하기가 좀 더 수월하기 때문이다. 파나소닉(panasonic.co.jp)의 HDC-HS350은 내장형 하드디스크와 플래시 메모리 카드를 저장매체로 사용하는 디지털 캠코더다... 더보기
디지털 방식 5.1채널 무선 헤드폰 디지털 방식 5.1채널 무선 헤드폰 파나소닉 RP-WF5500 선(線)은 사람을 거추장스럽고 불편하게 한다.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선에 얽매이면 행동하는데 제약이 따른다. 선의 끄트머리가 미치는 곳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그 선을 놓아야 한다. 선을 없앤 무선 제품들이 인기를 얻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음악과 영화를 사랑하는 이들에게도 선은 성가신 존재다. 사운드에 몰입하기 위해, 때로는 다른 사람을 방해하지 않기 위해 사용하는 헤드폰. 그 헤드폰에 연결되어 있는 선이 오디오나 홈시어터 시스템 앞에 꼼짝없이 묶여 있도록 만드는 애물단지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불편한 것을 편리하게 만드는 재주를 타고난 인간들이 그런 불편함을 그냥 놔둘 리가 없다. 그래서 나온 것이 무선헤드폰, 이미 오래전의 이야기다. 하.. 더보기
출퇴근용으로 안성맞춤인 전기자전거 출퇴근용으로 안성맞춤인 전기자전거 파나소닉 BE-EPZ01 자전거의 매력에 흠뻑 빠져 사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자전거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삶과 이야기를 인터넷을 통해 접하는 일도 많아졌다. 자전거 타는 이들을 한 발짝 곁에서 지켜만 보던 입장에서, 페달을 구르고 핸들을 손으로 잡고 자전거를 타기 시작하면 전에는 몰랐던 많은 것들을 발견하게 되기도 한다. 자전거의 속도가 생각 보다 빠르다는 것이나 운동량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깨닫는 데는 그리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 처음에는 건강을 위해 타기 시작했던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게 되기도 하고, 제법 먼 거리를 자전거로 오고 가는 일도 잦아진다. 자전거가 생활의 일부가 되면 ‘자전거’에 대한 관심도 많아질 수밖에 없다. 구경하는 것만으로 만족해야할 만큼 값.. 더보기
촬영모드 스스로 선택하는 콤팩트 디카 촬영모드 스스로 선택하는 콤팩트 디카 파나소닉 루믹스 DMC-FX33 요즘 출시되는 대부분의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라면 기본적으로 장면 촬영 모드를 지원한다. 인물, 풍경, 야경, 접사 같은 다양한 장면 촬영 모드만 제대로 활용해도 자동 모드로 촬영했을 때 보다 좋은 사진을 얻는 것이 수월해진다. 촬영 상황이나 조건에 따라 셔터, 조리개, ISO 감도를 최적의 조건으로 설정해주기 때문이다. 물론 장면 촬영 모드를 활용해도 흡족한 사진을 얻지 못할 경우도 있다. 하지만 자동이나 프로그램 자동 모드만 지원하는 이른바 똑딱이 카메라와 비교하면 촬영한 사진의 만족도가 몇 배는 높아진다. 파나소닉의 루믹스 DMC-FX33은 이러한 장면 촬영 모드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것이 특징이다. 대부분의 디지털 카메라에서 제.. 더보기
초소형 3CCD HD 캠코더 디지털 캠코더의 다이어트 경쟁이 치열하다. 단순히 군살 빼기에만 열중해 몸집만을 줄이는 것이 아니다. 날씬하고 가벼운 몸매를 만들면서, 능력과 재주는 더 뛰어나야 고객들로부터 인정을 받을 수 있다. 그것이 소중한 시간의 기록을 생생하게 남기고 싶을 때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는 디지털 캠코더의 요즘 트렌드다. 깜찍할 만큼 작아진 디지털 캠코더가 등장할 수 있게 된 배경에는 플래시 메모리의 공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같은 디지털이라는 이름표를 달고 있더라도 테이프나 DVD를 사용하는 디지털 캠코더는 작게 만드는 데 한계가 있다. 저장매체로 사용하는 테이프나 DVD 디스크가 들어갈 공간이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파나소닉(panasonic.co.jp)에서 선보인 HDC-SD7 역시 플래시 메모리가 없었다면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