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AC.i.Life | ⓩABOUT.me | RSS FEED
Digital & Analogue LifeStyle Webzine
 
🄲 • CATEGORY • 카테고리
ZOOM IN @LL (1827)N
🅘•INFORMATION•IMPROVEMENT (69)
🅝•NEWS•NOTICE (1376)N
🅢•STYLE•STORY (8)
🅘•IMAGINE•INSPIRE (19)
🅖•GOODNESS•GENUINE (6)
🅗•HEART•HEALING (15)
🅣•TREND•TECHNOLOGY (332)
🅱 • Buyer's Guide • 구매 가이드
🆃 • TODAY's PHOTO • 오늘의 사진
🅁 • RECENT ARTICLE • 최근 기사


🄿 • POPULAR ARTICLE • 인기 기사



[기획] 처음 사용자를 위한 '애플워치 구매 가이드'...5가지만 알면 한결 수월하다!
애플, 오버이어 무선헤드폰 에어팟 맥스 발표...잡음 제거, 공간 음향, 적응형 EQ 지원
먼지, 바이러스, 체온 감지하는 스마트 마스크…’소셜 마스크’, 컨셉 디자인으로 마스크 진화방향 제시
[BrandStory]시리얼 1, 할리데이비슨의 DNA 물려받은 프리미엄 전기 자전거
새로운 맥 OS 빅 서(Big Sur) 정식 출시..11월 13일부터 다운로드 및 업그레이드 가능
202더 강력하고 더 빠르고 더 오래간다...애플, M1 칩 탑재 맥북 에어/프로 & 맥미니 발표
애플, 4가지 아이폰 12 시리즈 발표...A14 바이오닉, 맥세이프, 돌비 비전으로 혁신
완전 무선이어폰도 슬립테크 시장 가세…보스, 수면전용 ‘슬립버즈 II’ 발표
배터리로 최대 2년 사용하는 스마트홈 보안 카메라 ...아마존,  '블링크 인도어 & 아웃도어' 발표
마스크? No! 웨어러블 공기청정기...LG전자, 퓨리케어 웨어러블 IFA 2020에서 공개
갈수록 똑똑해지는 스마트 스피커…아마존, 알렉사에 그룹대화 등 4가지 기능 추가
LTE 지원 윈도10 2-in-1 노트북…레노버, '요가 듀엣 7i' 및 '아이디어패드 듀엣 3i'
애플, '아이폰 SE' 128GB 62만원에 출시...성능은 높아지고 가격은 내려가고
아이패드, 노트북이 되다?!... 애플, '더 진화한 아이패드 프로와 스마트 키보드' 출시
'8GB 메모리+256GB SSD'부터 시작...애플,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신형 맥북 에어 출시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충전기를 하나로...사테치, 108W PRO 데스크톱 충전기
20초면 손목에서 체성분 분석!...아우라 스트랩, 애플워치와 체성분분석기의 만남
순찰용 인공지능 & 자율비행 드론...선플라워 랩, 보안용 드론 시스템

2019. 6. 21. 02:32

양심(良心)이 국어사전 속에 갇혔다. 어떤 양심은 남극에 유배됐다. 다른 양심은 달의 뒷면에 버려졌다. 감옥을 가보지 않고도 감옥 속에 산다. 남극에 서보지 않고도 극한의 하얀 황무지에 산다. 달에 버려진 양심은 아예 존재 자체가 잊혔다. 우주 보다 넓을지도 모르는 양심을 그렇게 영어(囹圄)에 던져 놓고 열심히 죽기 위해 산다.

 

보이는 법도 무법이 되는 세상. 보이지 않는 양심이 힘을 쓸 재간이 없다. 본래부터 그랬다. 인간이라는 존재가 생겨날 때부터, 양심은 거기 있는데 여기는 없다. 거기는 마음이고, 여기는 세상이다. 마음과 세상의 경계가 없어졌다. 경계가 없으니, 막을 수가 없다. 멈춰야 할 때 멈추지를 않는다. 고개를 숙여야 할 때, 눈을 부릅뜬다. 한 걸음 물러나야 할 때, 발길질하며 앞으로 나아간다.

 

세상에 올 때 빈손으로 오는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아무것도 가지고 오지 않는 것은 아니다. 벌거벗은 몸뚱이 그 안에, 양심이라는 것을 가지고 온다. 세상을 떠날 때 빈손으로 가는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아무것도 가지고 가지 않는 것은 아니다. 수의 입은 몸뚱이 그 안에서 양심을 꺼내 돌아간다. 어느 곳에서 왔는지 모르지만 왔던 곳으로 그렇게 돌아간다.

 

 

모두의 양심이 그런 대접을 받고 사는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말하고 싶다. 실제로 그렇기도 하다. 그런데 양심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살아가는 99명이, 양심을 그렇게 내팽개치고 살아가는 1명을 당할 재간이 없다. 놈이라고 하는 게 맞겠지만, 그런 분은 놈이 불리는 것을 견디지 못한다. 그런 분 앞에서 ‘분’과 ‘놈’을 구분하지 못하면, 그런 분 앞에서 ‘분’과 ‘년’을 구분하지 못하면, 어쩌면 절망 속에 몸이 갇히는 신세가 된다.

 

어느 날 꽃 한송이 앞에서 그런 생각에 빠졌었다. 얼굴은 미소를 짓고 있는데, 머릿속에는 생각이 널뛴다. 세상살이가 꽃보다 녹록하지 않은 까닭이다. 아니다. 모든 것을 견디고 버티는 꽃보다, 내가 못하기 때문인지 모른다. 이유는 모르겠다. 이유를 찾을 수도 없다. 설령 이유를 안다고 해도 달라지는 것은 없다. 양심의 세계에는 이쪽과 저쪽을 나누는 분명한 이유가 있지만, 세상은 그렇지 않은 것들로 가득하다.

 

올 때가 되면 소리 없이 온다. 갈 때가 되면 또 그렇게 소리 없이 간다. 바람이 불면 흔들리고, 햇살을 받으면 활짝 웃고, 달빛이 내리면 살짝 웃는다. 웃어야 웃는 사람보다 그냥 웃음으로 존재하는 것이 꽃이다. 그래서 꽃이 사람보다 낫다. 수많은 말을 쏟아 내며 다른 이의 마음에 번번이 상처를 내는 것이 사람이다. 그래서 사람이 꽃보다 못하다.

 

사람은 세상의 질곡에 빠지면 냄새가 난다. 꽃은 수렁 속에서도 향기를 낸다. 사람은 조금도 망설임 없이 꽃을 꺾는다. 꽃은 아무리 용기를 내도 사람을 꺾지 못한다. 사람이 양심을 잃으면 사람이 아니지만, 꽃은 향기를 잃어도 여전히 꽃이다. 사람이 양심을 버리면 세상을 보지 않지만, 꽃은 색을 잃어도 여전히 꽃이다.

 

그래서, 꽃보다 사람이 아름다울 수 없다. 그래서,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은 없다. 그래도, 꽃 같은 사람은 많다. 양심을 버린 구린내 나는 ‘분’들 속에서 양심을 지키는 사람. 양심을 잃은 가여운 ‘분’들 속에서 양심을 간직하는 사람. 마음과 세상의 경계에 무엇이 있는지 아는 사람은, 아침과 저녁의 경계가 어떻게 나누어지는지 아는 꽃처럼 지혜롭다.

 

하루에 한 번, 딱 한 번 만이라도. 하늘을 올려보고, 해와 달을 눈에 넣어보고, 바람이 어디로 가는지 살피고 사는 것은 지혜의 일부분이다. 꽃이 하루를 살고, 이틀을 지내고, 그렇게 계절을 보내는 것처럼. 그렇게 살아가고 살아내고 살아가다 보면, 꽃이 되어 바람 같은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지 않을까? 국어사전에서 양심이라는 단어를 풀어주고, 남극에 있는 양심을 불러오고, 달에 버려진 양심을 데려올 때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