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AC.i.Life | ⓩABOUT.me | RSS FEED
Digital & Analogue LifeStyle Webzine
 
🄲 • CATEGORY • 카테고리
ZOOM IN @LL (1768)N
🅘•INFORMATION•IMPROVEMENT (68)
🅝•NEWS•NOTICE (1354)N
🅢•STYLE•STORY (8)
🅘•IMAGINE•INSPIRE (19)
🅖•GOODNESS•GENUINE (6)
🅗•HEART•HEALING (15)
🅣•TREND•TECHNOLOGY (296)
🅱 • Buyer's Guide • 구매 가이드
🆃 • TODAY's PHOTO • 오늘의 사진
🅁 • RECENT ARTICLE • 최근 기사


🄿 • POPULAR ARTICLE • 인기 기사



[기획] 처음 사용자를 위한 '애플워치 구매 가이드'...5가지만 알면 한결 수월하다!
애플, 오버이어 무선헤드폰 에어팟 맥스 발표...잡음 제거, 공간 음향, 적응형 EQ 지원
먼지, 바이러스, 체온 감지하는 스마트 마스크…’소셜 마스크’, 컨셉 디자인으로 마스크 진화방향 제시
[BrandStory]시리얼 1, 할리데이비슨의 DNA 물려받은 프리미엄 전기 자전거
새로운 맥 OS 빅 서(Big Sur) 정식 출시..11월 13일부터 다운로드 및 업그레이드 가능
202더 강력하고 더 빠르고 더 오래간다...애플, M1 칩 탑재 맥북 에어/프로 & 맥미니 발표
애플, 4가지 아이폰 12 시리즈 발표...A14 바이오닉, 맥세이프, 돌비 비전으로 혁신
완전 무선이어폰도 슬립테크 시장 가세…보스, 수면전용 ‘슬립버즈 II’ 발표
배터리로 최대 2년 사용하는 스마트홈 보안 카메라 ...아마존,  '블링크 인도어 & 아웃도어' 발표
마스크? No! 웨어러블 공기청정기...LG전자, 퓨리케어 웨어러블 IFA 2020에서 공개
갈수록 똑똑해지는 스마트 스피커…아마존, 알렉사에 그룹대화 등 4가지 기능 추가
LTE 지원 윈도10 2-in-1 노트북…레노버, '요가 듀엣 7i' 및 '아이디어패드 듀엣 3i'
애플, '아이폰 SE' 128GB 62만원에 출시...성능은 높아지고 가격은 내려가고
아이패드, 노트북이 되다?!... 애플, '더 진화한 아이패드 프로와 스마트 키보드' 출시
'8GB 메모리+256GB SSD'부터 시작...애플,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신형 맥북 에어 출시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충전기를 하나로...사테치, 108W PRO 데스크톱 충전기
20초면 손목에서 체성분 분석!...아우라 스트랩, 애플워치와 체성분분석기의 만남
순찰용 인공지능 & 자율비행 드론...선플라워 랩, 보안용 드론 시스템

2021. 1. 9. 15:39

외국 사람을 눈앞에서 생생하게 본 것은 외삼촌 생신 잔치 때였다.  미군 부대 군무원이던 외삼촌은 해마다 생신이 돌아오면 생일잔치를 했다. 가족, 친구, 부대에 근무하는 동료나 미군들까지, 아는 사람과 그 아는 사람의 아는 사람까지, 모두 초대해 그렇게 생일잔치를 했다.

 

하루를 넘겨 이틀이나 사흘 동안 그렇게 잔치는 이어졌다. 초등학교도 들어가기 전에 그런 모습을 처음 봤고, 해마다 그런 모습을 보며 나이가 들었다. 외삼촌의 생신은 경이로운 연중 이벤트였고, 꼬맹이의 버킷리스트 첫 번째 목록에 올리기에 충분했다.

 

"나중에 나도 어른이 되면, 가족, 친척, 친구들과 함께 멋진 생일잔치를 해야지..."

 

하지만 여전히 그것은 버킷 리스트에 올라 있고, 현실이 되지 못한 채 소망 리스트에 유배되어 있다. 형제, 친구와 함께 모여 밥 한 끼 먹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 일이 될 줄 몰랐다. 내 집 없이 사는 삶, 넉넉하지 않은 삶, 그리고 병과 함께 살아가는 삶은, 무엇 하나도 절박하지 않은 것이 없다.

 

 

 

지난 한 해는 예외 없이 누구에게나 힘든 시간이었다. 앞으로 얼마나 이런 시간을 더 보내야 할지 모른다. 이런 와중에 후배와 친구 몇몇이 세상과 작별했다. 나 역시 세 번이나 생사의 고비를 넘나들었다. 요단강 이편에서 저편으로 건너려는 순간, 어찌어찌해서 다시 돌아온 덕에 이렇게 편지를 쓴다.

 

병을 얻어 세상과 멀어진 것이 벌써 9년. 그사이 많은 고비를 버티며 견뎠지만, 지난 일 년은 정말 힘겨웠다. 하루하루의 상태가 매일매일 달라지는 상황이라, 몇 시간 후에는 어떨지 내일은 어떨지 기약할 수가 없다. 어떤 순간에는 멀쩡한 것처럼 보이기도 하고, 어떤 시간에는 생사를 구분할 수 없는 나락으로 떨어진다.

 

살기 위해 사는 것이 아니라, 살아있기 때문에 사는 시간이다. 그런 시간을 오랫동안 지나오면, 생각은 단순하고 명료해진다. 이승과 저승을 가르는 갈림길 위에 서 있으면, 선택했던 것에 대한 고민이 아니라, 선택하지 못했던 것을 후회하게 된다. 살아있을 때 하는 후회는 돌이킬 수 있지만, 죽음 이후에는 후회조차 이승에 두고 온 마련이 될 뿐이다.

 

무엇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 채 바쁘게 산다는 것은, 가장 경계하고 지양해야 하는 삶의 방식이다. 되는대로 살아보는 것도 좋은 일이라고, 어이없는 충고를 하는 얼빠진 사람들이 있다. 이 글을 읽는 사람들에게 정중하게 부탁한다. 살아가다가 최소한 한 번쯤은 정말 심각하고 진지하게, 살아 있음 그 후의 시간과 세상에 대해 고민해 볼 것을 권유한다.

 

살아 있을 때 해야 한다. 이쪽과 저쪽을 가르는 경계의 끝에 서 있다고 생각하고, 가장 담담하면서 차분한 눈으로 시간을 바라보아야 한다. 자주 할수록 좋지만 한 번이라도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남은 삶을 선택할 수 있다. 마음속에 품고 살았던 불덩이나 얼음덩어리, 눈길 가는 것을 막을 수 없었던 욕심, 내려놓지 못했던 열정을 유리(遊離) 시켜 보아야 한다.

 

그렇게 내려놓고 거리 두고, 살아가던 시간에서 살아갈 시간을 돌아보면, 감정에 뿌리를 둔 모든 생각들과 지식에 기반을 둔 어떤 확신이, 단단하게 박혀있던 자리를 뿌리치고 나오는 것을 경험하게 된다. 빈손으로 오는 것이 인생이지만 갈 때는 가져가야 하는 단 하나의 징표가 있다. 어쩌면 그것을 얻기 위해 이 힘겨운 살아내기를 하는 중인 인지도 모른다.

 

버킷리스트에 올라 있는 생일 파티를 영원히 못 할 수도 있다. 투병을 시작하고 세상과 단절되면서, 형제들은 소식과 발길을 끊었고, 친구는 사전 속에 의미로만 존재하는 허울이 됐다. 아픈 자를 차마 떠날 수 없는 가장 가까운 식구만이, 결국 그 짐을 지고 가는 형벌을 함께 받는다.

 

병은 독이다. 몸을 숨쉬기 힘든 고통에 밀어 넣는 독이고, 마음을 공포로 가득한 좌절로 몰아가는 독이다. 그 상태가 되면 '힘들다'와 '외롭다'는 말의 의미가 사전 속에 적혀 있는 것과는 달라진다. 부디, 분주하지 않은 삶, 의미 없는 것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는 삶, 스스로 만든 걱정 속에 가두지 않는 삶, 이런 삶을 찾은 후 그 자리에 설 수 있기를 기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