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보쉬

차 안에서 일어나는 일을 AI는 알고있다...보쉬, 차량 내부 AI 모니터링 시스템 지킬 것만 지키면 일어나지 않을 일들이, 지킬 것을 지키지 않아 일어난다. 그것이 약속, 수칙, 법규 무엇이 되었든, 기억하고 행동하면 되는 일인데, 많은 사람이 그것을 잊거나 무시한다. 결과를 놓고 보면, 그렇게 원칙을 지키는 것이, 가장 쉽고 기대 이익이 크다. 자동차 운전 역시 그런 것 중에 하나로 꼽을 수 있다. 사소하다고 생각한 것 하나가 엄청난 참사를 불러오고, 반드시 지켜야 할 사항을 무시해서 수많은 사람이 재앙의 희생자가 된다. 자동차는 양면의 얼굴을 가진 물건이다. 편리한 교통수단이면서 달리는 폭탄이다. 그리고 어떤 모습으로 세상에 존재하게 될지를 결정하는 것은, 대부분 그 차를 운전하는 ‘사람'이나 다른 차를 몰고 있는 ‘사람’이다. 자동차의 결함이나 고장도 역시 ‘사람'의 실수에서 비.. 더보기
알아서 햇빛 가려주는 AI 선바이저...보쉬, 스마트한 '버추얼 바이저' 공개 햇빛을 마주 보며 운전하는 것은 성가시고 불편한 일이다. 때로는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도 있다. 역광 상태에서 자동차를 운전하다 보면, 강한 햇빛 때문에 보이지 않는 경우를 종종 경험하게 된다. 자동차 유리가 자외선은 차단해 주지만, 햇빛을 계속 마주 보아야 하는 상황은, 눈 건강에도 좋지 않다. 그래서 자동차에 선글라스를 비치해 두는 것은, 안전 운전을 위해 기본이다. 선글라스로 가릴 수 없는 강한 햇빛을 막아주는 썬 바이저(Sun Visor)도 필수품이다. 선바이저(Sun Visor)는 햇빛을 완벽하게 차단해 주지만 그만큼 시야를 가리는 불편함도 있다. ‘가려준다’는 관점에서 볼 때 선바이저가 가진 장단점이 극과 극이다. 보쉬에서 공개한 '버추얼 바이저(Virtual Visor)'는 기존 선바이저가 .. 더보기
계기판에서 경고 신호가 '불쑥'...보쉬, 자동차용 3D 디스플레이 공개 스스로 운전을 잘한다고 생각할 수는 있다. 하지만 그것을 자기 입으로 ‘자랑하면' 그건 초보다. 운전 경험이 많아 연륜이 쌓이고, 길 위에서 산전수전 다 겪고 나면, 그렇게 생각할 수는 있어도 입으로 말하지는 않는다. 자동차를 운전하며 오가는 모든 길, 자동차를 타고 보내는 모든 시간, 그것들이 나 혼자 잘해서 되는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운에 맡길 일도 아니다. 항상 모든 상황에 대비하는 방어 운전, 지킬 것은 지키는 안전 운전, 이 두 가지가 만나면 그 길과 시간이 즐거워 진다. 자동차들이 갈수록 똑똑해지고 있다. 완전 자율주행시대가 머지않았을 만큼, 스스로 가는 자동차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안전하고 쾌적한 운전은 오로지 운전자의 몫이다. 자동차에 장착된 다양한 운전 및 운행 보조 .. 더보기
평범한 안경을 스마트 안경으로...보쉬, '라이트 드라이브 시스템' 공개 입고 차고 쓰고 걸치는 웨어러블 장치들이 세상을 바꾸고 있다. 불가능의 영역을 좁히며, 꿈꾸던 세상을 만든다. 할 수 없었던 것을 할 수 있게 만들고, 어렵던 것을 쉽게 바꿔준다. 몸값이 제법 비싸지만, 대부분은 제값을 한다. 그런데 문제가 하나 있다. 누가 봐도 ‘평범한’ 것이 아니라, ‘특별한’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게, 디자인이 튀거나 생김새가 평범하지 않다. 예를 들면 스마트 안경이 그랬다. 누가봐도 평범한 안경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을 만큼, ‘튀는’ 외모와 ‘다른’ 모양 일색이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일반 안경과 비슷해서 얼핏 보면 구별이 잘 되지 않는 스마트 안경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하지만 얼마 전까지 스마트 안경은 ‘장인’의 영역이 아니라, ‘기술’의 영역이었다. 오래전부터 안경을.. 더보기
손재주 많은 사람을 위한 다용도 로터리툴 손재주 많은 사람을 위한 다용도 로터리툴 한국로버트보쉬기전 드레멜 스타일러스 아무리 손재주가 좋은 사람이라도 연장이 있어야 하는 일에서는 맨손만으로 능력을 제대로 발휘할 수가 없다. 어떤 재료를 가지고 무엇을 만드느냐에 따라 필요한 도구가 달라져야 하는 것도 두말하면 잔소리다. 손에 꼭 맞는 연장과 도구가 그 가치를 제대로 알아주는 주인을 만나면 능력이 몇 배가 되기도 한다. 그렇게 손재주가 많은 사람이 평범한 사람이면 가족이나 이웃들을 편하거나 즐겁게 해주는 경우가 적지 않다. 아예 그것으로 업(業)으로 삼고 있는 어떤 분야의 전문가나 예술가들이라면 주변 사람들은 물론이고 생면부지의 남들에게 까지 기쁨과 만족감을 주게 된다. 그래서 ‘그것’은 그들에게 꼭 필요하고 그 만큼 중요한 존재다. 한국로버트보쉬..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