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웨어러블

'구글 글래스 영상통화' 공개 베타로 전환...구글 워크스페이스 고객으로 서비스 확대 구글이 '구글 미트 온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 2(Google Meet on Glass Enterprise Edition 2, 이하 미트 온 글래스)'를 2021년 7월 15일부터 공개 베타로 제공한다. 미트 온 글래스(Meet on Glass)는 구글이 개발한 기업용 웨어러블 장치인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 2(Glass Enterprise Edition 2)'를, 구글의 화상 회의 솔루션인 '구글 미트(Google Meet)'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그동안 구글 미트와 구글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 2를 연동한 서비스는 일부 기업 고객만이 사용할 수 있는 비공개 베타 형태로 제공되어 왔다. 하지만 공개 베타 서비스로 전환되면서 이제 더 많은 구글 워크스페이스(Google Workspa.. 더보기
TWS가 웨어러블 시장 성장 주도...카운터포인트, 'Q3 2020 TWS 출하량 83% 증가 완전 무선 스테레오(True Wireless Stereo)가 전체 웨어러블 장치(Wearable Device) 시장을 이끌며 빠르게 성장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3분기에 출하량을 기준으로 집계한 TWS의 연간 성장률은 83%로, 일 년 동안 약 2억 3,800만 대가 시장에 출하된 것으로 조사됐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2020년 3분기 웨어러블 출하량(Wearable Shipments Share, Q3 2020)'을 발표했다. 전체 웨어러블 시장은 이어폰이나 헤드폰 같은 이어웨어(Earwear)가 52%, 손목착용형(Wristwear)이 41%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운터포인트(Counterpoint)가 2020년 3분기 기준 웨어러블 시장 출하량을 발표했다. 전체 시장의 52%는 이어.. 더보기
마스크? No! 웨어러블 공기청정기...LG전자, 퓨리케어 웨어러블 IFA 2020에서 공개 만화 속의 상상이 종종 예언이 될 때가 있다. 경계 없는 상상이 만들어 낸 세상이, 가끔은 공상이 아닌 미래의 현실이 된다. 미래가 현실이 되는 것은 찰나보다 짧은 순간이다. 사람이 없는 세상에서 시간은 물리의 영역이지만, 사람이 있는 여기에서 시간은 마음이 지배하는 까닭이다. 그때 그 시절, 그 만화에서. 콜라보다 비싸게 팔리는 ‘생수’, 깡통 속에 담긴 신선한 ‘공기’, 이런 것들을 이야기할 때 믿지 않았었다. 아니, 허무맹랑한 공상이라고 대부분의 사람은 치부했다. 그러나 강산이 두 세 번 변하며 시간이 허물을 벗자, 그것은 당연한 현실이 됐다. 그런데도 우리는 여전히 그것의 절대적 소중함을 망각하며 살아간다. | 얼굴에 착용하는 초소형 웨어러블 공기청정기 어쩌면 어느 만화책 속에 나올법한, 그런 물.. 더보기
20초면 손목에서 체성분 분석!...아우라 스트랩, 애플워치와 체성분분석기의 만남 이 시대 ‘우리 사람’은 인류 역사상 가장 비효율적이다. 전부는 아니고, 일부가 그렇다. 먹을 것 다 먹고, 마실 것 다 마시고, 잠잘 것 다 잔다. 그러기 위해 돈을 쓴다. 좋은 것도 과하면 탈인데, 좋지 않은 것이 과하니, 무탈할 수가 없다. 그래서 또 돈을 쓴다. 먹은 것 빼내고, 마신 것 짜내고, 잠잔 것 덜어내기 위해. 그렇게 ‘또’ 돈을 쓴다. 돈은 계속 빙빙 도는데, 몸은 계속 쑥쑥 퍼진다. 진짜 문제는 돈이 도는 것만큼, 몸속의 피와 물이 돌지 않는다는 것이다. 막힘없이 흘러야 할 것은 흘러야 한다. 아우라 스트랩(AURA Strap)은 그럴 때, 그런 사람을 위해, 바로 그런 것을, 도와주기 위해, 세상에 나온, ‘물건’이다. 혼자서는 쓸모가 없고, 반드시 애플 워치가 있어야 한다. 그렇.. 더보기
옷 소매에서 스마트폰 제어...구글, 리바이스와 스마트 재킷 출시 세상에 없던 물건이 등장하면 두 가지가 힘들다. 첫 번째는 이름을 짓는 것이고, 두 번째는 그것을 설명하는 일이다. 이를테면 구글의 ATAP((Advanced Technology and Projects)가 진행하고 있는 새로운 기술 프로젝트들이 그렇다. 자카드 프로젝트(Jacquard Project) 역시 구글 ATAP 프로젝트 중에 하나로, 스마트 의류와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결합한, 기술과 제품을 연구하고 있다. 자카드 프로젝트는 '구글 I/O 2015’에서 처음 소개됐다. 그리고 2년이 지난 2017넌 9월 첫 번째 제품이 리바이스와의 협업을 통해 세상에 탄생했다. 리바이스 커뮤터 트러커(Levi's Commuter Trucker)란 이름의 제품은 재킷의 왼쪽 소매에 자카드 기술을 적용했다. 자카드 .. 더보기
마켓앤마켓, '애완동물 웨어러블 시장 동향' 발표... 2024년까지 연평균 19.6% 성장 웨어러블(wearable) 장치 시장이 애완동물까지 확대되며 성장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마켓앤마켓이 발표한 ‘부품별 애완동물 웨어러블 시장(Pet Wearable Market by Component)’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4년까지 19.6%의 연평균복합성장률(CAGR)을 기록하며 성장할 전망이다. 전체 시장 규모는 2019년 약 7억 300만 달러($703 million)에서 2024년에는 17억 1,800만 달러(1,718 million)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키우는’ 동물에서 ‘함께하는’ 가족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단순한 애완동물이 아니라 정서적으로 연결된 반려동물로 여기기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 애완동물에 대한 건강과 웰빙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소득 수준.. 더보기
플렉시블 스티커 센서로 생체 정보 수집…스탠퍼드, 바디넷 시스템 개발 실시간으로 생체 정보 데이터를 수집하는, 스티커형 패치 센서에 관한 관심과 개발 열기가 뜨겁다. IoT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케어와 원격진료,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진단과 치료, 웨어러블 형태의 의료기기를 대중화하기 위해 필요한 부분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센서에 대한 연구와 개발은 헬스케어 전문 업체부터 대학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집중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미국 스탠퍼드 대학 연구팀이 개발 중인 바디넷(BodyNet) 시스템 역시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한 기술이다. 바디넷은 몸에 부착하는 센서와 센서에 전력을 공급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수신하는 수신기, 수신기에서 스마트폰이나 PC 등으로 전송하는 송신기로 구성되어 있다. 수신기와 송신기는 일체형으로 디자인되어 있고, 옷에 부착해서 사용하는 웨.. 더보기
빨라지고, 오래가고, 확장성 향상됐다…구글,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2’ 발표 구글이 기업용 구글 글래스인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의 성능을 개선한,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 2(Glass Enterprise Edition 2)'를 발표했다. 구글 블로그에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이전 모델보다, "처리 속도는 빨라지고, 배터리 사용 시간은 늘어나고, 확장성은 더 좋아졌다”는 것이 구글의 설명이다.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 2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는 것처럼, 일반 소비자용이 아니라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제품이다. 생산, 유통, 물류, 정비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에서, 생산 효율을 향상시키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춰 개발한 웨어러블 장치다. 부피 크고 무거운 일반적인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비교하면, 가벼운 안경 형태의 디자인을 채용하고 있어 하루 종일 착용해도.. 더보기
애플워치로 불규칙한 심장박동 확인...스탠포드 의대 & 애플, 심방 세동 연구 결과 발표 미국 스탠퍼드대학(Stanford Medicine)이 웨어러블 기기의 심방세동 감지 유용성에 대한 예비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애플의 후원을 받아 지난 2017년 11월부터 애플 워치(Apple Watch)를 이용해 진행되었으며, 심방세동으로 인한 심장 박동 이상을 확인하는 데 애플 워치와 같은 웨어러블 기기의 유용성과 효과를 확인하는 것이었다. 스탠퍼드의 로이드 마이너(Lloyd Minor) 박사는 “애플 하트 스터디의 결과는 혁신적인 디지털 기술이, 예측할 수 있고 예방적인 건강 관리를 창출할 수 있는 잠재적인 역할을 보여준다. 심방세동은 웨어러블 기술에 대한 추가 연구의 문을 열고, 질병을 예방하는 데 어떻게 사용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 연구의 목표다”라고 밝혔다. 아이폰에 설치된.. 더보기
웨어러블 & 사물인터넷 디바이스, 사용자 정보 유출에 무방비! 스마트 워치, 스마크 글래스, 스마트 기어 등 이른바 웨어러블 디바이스(Wearable Device)가 새로운 트렌드로 주목 받고 있다. 전기를 에너지로 사용하는 모든 것은 네트워크로 연결한다는 사물인터넷(IoT)도 뜨거운 화두다. 이러한 가운데 보안솔루션 전문업체인 시만텍이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사물인터넷 기기에 대한 보안 취약점과 위험성을 조사해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는 한 마디로 '무방비'와 '불감증'이 심각한 수준이다. 웨어러블 디바이스나 사물인터넷 장치에는 사용자의 움직임, 위치, 속도, 심박수 등 다양한 정보를 측정하는 센서가 탑재되어 있다. 이러한 자가 측정(Quantified Self) 데이터는 내장된 어플리케이션이나 스마트폰에 연결된 앱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알려준다. 별것 아닌 것처럼..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