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자전거

구글지도에 자전거 공유 서비스…구글, 바이크쉐어링 16개국 24개 도시 제공 구글이 구글 지도에서 실시간으로 자전거 대여소를 찾고, 사용할 수 있는 자전거를 확인할 수 있는, 자전거 공유(Bikesharing) 서비스를 확대했다. 바이크쉐어링 서비스는 지난 일 년 동안 뉴욕에서 시범 서비스를 마쳤고, 이번에 16개국 24개 도시로 확대해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서비스가 제공되는 지역에서는 구글 지도를 이용해 자전거 대여소, 사용할 수 있는 자전거 대수, 반납할 대여소에 빈자리가 있는지 등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서비스 확대로 현재 구글 바이크쉐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은 다음과 같다. 바르셀로나, 베를린, 브뤼셀, 부다페스트, 시카고, 더블린, 함부르크, 헬싱키, 카오슝, 런던, 로스앤젤레스, 베를린, 리옹, 마드리드, 멕시코 시티, 몬트리올, 신 타이베이 시티, .. 더보기
우리 아이 자전거 배우기? 타고, 밟고, 달리면 끝!? 자이로바이크가 해결사 누워서 옹알거리기만 하던 녀석이, 어느 날 제 몸을 벌러덩 뒤집어 엎드린다. 조금씩 기어 다니는가 싶더니 불쑥 일어서고, 아장아장 걷는 게 기특했는데 어느 날 보니 뛰어다니고 있다. 이때부터 아빠 엄마의 눈, 귀, 손, 발은 바빠진다. 걷기 시작했으면 천방지축 종횡무진으로 돌진하는 탐험모드를 감시하고 막아야할 때가 온 것이다. 그것이 어느 정도 진정기에 접어들면 그다음은 '자전거'다. 자전거가 자가용만큼이나 귀했던 시절에는, 자전거는 '가문'이나 '재력'을 내세울 수 있는 집에서나 접할 수 있는 물건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어디 그런가. 자가용 없는 집이 거의 없듯이, 자전거 없는 집이 거의 없다. 그러니 뛰기 시작하면 그다음은 '탈것'인 자전거 타기로 자연스럽게 넘어가게 된다. 보통은 세발자전거에서 시작.. 더보기
‘자전거 길’, 네이버에서 찾는다 자전거를 ‘운동’이나 ‘교통’ 수단으로 활용하는 사람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지킬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은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말하는 장점이다.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레저 수단이라는 점도 매력적이다. 네이버에서 그런 사람들에게 매력적으로 보일만한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였다. 바로 ‘자전거 길 찾기’ 기능이다. 자전거 길 찾기는 네이버 지도에서 기존에 제공하던 빠른길 찾기에 새로 추가된 서비스다. 이를 활용하면 자전거를 이용해 안전하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비교적 간편하게 찾을 수 있다. 대중교통이나 자동차를 이용할 때처럼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한 후, 자전거 길 찾기 메뉴를 선택하면 자전거를 이용해 이동할 수 있는 경로를 지도.. 더보기
깜찍한 전기자전거, 접을 수도 있네! 자전거는 어떤 주인을 만나느냐에 따라 운명이 둘로 갈라진다. 그것을 이동수단으로만 활용하는 주인을 만나면 너무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은 교통수단이고, 거리와 자연을 누비며 바람을 가르는 맛을 즐기는 사람을 만나면 몸과 마음을 상쾌하게 만들어주는 레저수단이다. 물론 그런 두 가지 용도와 운명으로 살아가는 자전거도 헤아릴 수 없이 많다. 어쨌거나 빠르고 편리한 자동차에 밀려 홀대받던 자전거가,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며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정책적으로 자전거 타기를 적극 권장하는 국가가 늘어나고, 개인들 중에서도 자전거의 매력에 푹 빠진 사람들이 적지 않다. 디케이시티(DKcity)에서 생산하고 바이크앤드가 직접 수입해서 국내에서 유통할 예정인 db0은 그렇게 자전거와 인연을 맺고 있는 사람들을 위.. 더보기
자동차와 자전거 겸용 내비게이션, 소니 NV-U35 자전거의 용도는 크게 두 가지다. 어떤 사람에게는 교통수단이고, 누군가에는 운동수단이다. 이동하면서 운동하고 체력을 단련하면서 움직일 수 있다는 점은 자전거가 가진 가장 큰 매력이다. 그런 까닭에 굳이 그것의 용도를 구분할 필요는 없을 듯하다. 오로지 사람의 힘만으로 달리기 때문에, 자전거는 대기 오염과 소음 공해를 일으키지 않는다. 화석연료나 기계장치의 힘을 빌려 달리는 다른 교통수단과 비교하면 속도가 느린 편이지만, 실제로 자전거 타는 것에 맛을 들이고 나면 생각 보다 빠른 자전거에 점점 매료되기도 한다. 소니(www.sony.jp)에서 선보일 예정인 NV-U35는 자동차를 타거나 걷는 것 보다 자전거 타기를 즐기는 사람들을 위한 제품이다. 스스로가 자전거 마니아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라면, 지름신의 .. 더보기
자전거를 위한 맞춤형 GPS 수신기, 가민 엣지 500 자전거에 대한 관심과 열기가 해가 갈수록 뜨겁고 높아지고 있다. 자전거를 타는 이유는 사람들 마다 다르다. 건강을 지키기 위한 운동 수단으로 자전거를 즐기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교통수단으로 자전거를 애용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그것을 취미로 선택한 사람이 있고, 자전거와 함께 하는 것이 아예 직업인 사람도 있다. 자전거를 타는 이유는 다르지만 그것이 주는 장점과 매력은 다르지 않다. 기본적인 안전수칙만 지킨다면 안전하게 즐길 수 있고, 건강에도 좋은 것이 자전거를 탈 때 얻을 수 있는 장점이다. 공해물질을 전혀 배출시키지 않는 만큼 친환경적이라는 점도 자전거가 가진 매력으로 꼽을 수 있다. 가민(www.garmin.com)의 엣지(Edge) 500은 그렇게 자전거에 푹 빠져 있는 마니아들을 위한 제품.. 더보기
디지털 트레이너 자전거와 만나다 디지털 트레이너 자전거와 만나다 갈민 에지 705 갈민에서 출시할 예정인 에지(Edge) 705는 자전거 마니아라면 무심하게 지나칠 수 없을 듯한 물건이다. 에지 705를 보는 순간 마음 한 구석에서부터 솟구치는 지름신의 유혹을 느끼게 될 지도 모른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구입할 수 없고, 가격이 만만치 않아 속 쓰린 눈요기만 해야 하는 제품이기도 하다. 갈민의 에지 시리즈는 자전거 타기를 즐기는 사람들을 위한 트레이닝 컴퓨터다. GPS 수신기를 내장해 이를 활용한 위치나 이동 경로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하고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디지털 도우미다. 에지 시리즈는 205, 305가 이미 출시되어 있고, 605와 705 모델이 12월쯤 미국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에지 705는 이전 모델이 가지고 .. 더보기
출퇴근용으로 안성맞춤인 전기자전거 출퇴근용으로 안성맞춤인 전기자전거 파나소닉 BE-EPZ01 자전거의 매력에 흠뻑 빠져 사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자전거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삶과 이야기를 인터넷을 통해 접하는 일도 많아졌다. 자전거 타는 이들을 한 발짝 곁에서 지켜만 보던 입장에서, 페달을 구르고 핸들을 손으로 잡고 자전거를 타기 시작하면 전에는 몰랐던 많은 것들을 발견하게 되기도 한다. 자전거의 속도가 생각 보다 빠르다는 것이나 운동량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깨닫는 데는 그리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 처음에는 건강을 위해 타기 시작했던 자전거로 출퇴근을 하게 되기도 하고, 제법 먼 거리를 자전거로 오고 가는 일도 잦아진다. 자전거가 생활의 일부가 되면 ‘자전거’에 대한 관심도 많아질 수밖에 없다. 구경하는 것만으로 만족해야할 만큼 값..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