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AC.i.Life | ⓩABOUT.me | RSS FEED
Digital & Analogue LifeStyle Webzine
 
🄲 • CATEGORY • 카테고리
ZOOM IN @LL (1827)N
🅘•INFORMATION•IMPROVEMENT (69)
🅝•NEWS•NOTICE (1376)N
🅢•STYLE•STORY (8)
🅘•IMAGINE•INSPIRE (19)
🅖•GOODNESS•GENUINE (6)
🅗•HEART•HEALING (15)
🅣•TREND•TECHNOLOGY (332)
🅱 • Buyer's Guide • 구매 가이드
🆃 • TODAY's PHOTO • 오늘의 사진
🅁 • RECENT ARTICLE • 최근 기사


🄿 • POPULAR ARTICLE • 인기 기사



[기획] 처음 사용자를 위한 '애플워치 구매 가이드'...5가지만 알면 한결 수월하다!
애플, 오버이어 무선헤드폰 에어팟 맥스 발표...잡음 제거, 공간 음향, 적응형 EQ 지원
먼지, 바이러스, 체온 감지하는 스마트 마스크…’소셜 마스크’, 컨셉 디자인으로 마스크 진화방향 제시
[BrandStory]시리얼 1, 할리데이비슨의 DNA 물려받은 프리미엄 전기 자전거
새로운 맥 OS 빅 서(Big Sur) 정식 출시..11월 13일부터 다운로드 및 업그레이드 가능
202더 강력하고 더 빠르고 더 오래간다...애플, M1 칩 탑재 맥북 에어/프로 & 맥미니 발표
애플, 4가지 아이폰 12 시리즈 발표...A14 바이오닉, 맥세이프, 돌비 비전으로 혁신
완전 무선이어폰도 슬립테크 시장 가세…보스, 수면전용 ‘슬립버즈 II’ 발표
배터리로 최대 2년 사용하는 스마트홈 보안 카메라 ...아마존,  '블링크 인도어 & 아웃도어' 발표
마스크? No! 웨어러블 공기청정기...LG전자, 퓨리케어 웨어러블 IFA 2020에서 공개
갈수록 똑똑해지는 스마트 스피커…아마존, 알렉사에 그룹대화 등 4가지 기능 추가
LTE 지원 윈도10 2-in-1 노트북…레노버, '요가 듀엣 7i' 및 '아이디어패드 듀엣 3i'
애플, '아이폰 SE' 128GB 62만원에 출시...성능은 높아지고 가격은 내려가고
아이패드, 노트북이 되다?!... 애플, '더 진화한 아이패드 프로와 스마트 키보드' 출시
'8GB 메모리+256GB SSD'부터 시작...애플, '성능은 업 가격은 다운' 신형 맥북 에어 출시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충전기를 하나로...사테치, 108W PRO 데스크톱 충전기
20초면 손목에서 체성분 분석!...아우라 스트랩, 애플워치와 체성분분석기의 만남
순찰용 인공지능 & 자율비행 드론...선플라워 랩, 보안용 드론 시스템

2019. 6. 25. 01:07

수인선 철도가 있었다. 수원에서 인천, 정확하게는 수원과 송도를 오갔다. 폭이 좁은 협궤열차였다. 1937년 3월 1일 기차가 처음 달렸다. 1995년 12월 31일 기차는 달리는 것을 멈췄다. 철로의 폭이 좁으니, 기차의 폭도 좁았다. 양쪽 자리에 앉아 팔을 뻗으면, 앞에 앉은 사람과 손을 잡을 수 있었다. 감성의 편에서 보면 낭만이 있었고, 감정의 편에서 보면 불편했다.

 

그 기차가 지나는 곳에 소래포구가 있다. 기차가 달리는 것을 멈췄어도, 한동안 철로는 완전히 끊기지 않았다. 군데군데 살아남아서 검붉은 녹을 입으며 나이를 먹어 갔다. 2003년 그렇게 세월을 몸으로 견디고 있는, 협궤열차의 한 자락을 찾아 소래포구를 찾았었다. 철로가 지나던 다리를 기차 대신 사람이 건너다녔다. 협궤가 놓인 다리는 사람이 건너다니기에도 좁고 불편했다.

 

그 다리를 이쪽에서 저쪽으로 건너가면 오른쪽이 소래포구다. 이쪽은 남쪽이고 저쪽은 북쪽이다. 그곳에 서서 서쪽을 바라보면, 서해로 나가는 물길이다. 그 물길을 따라 조금 가면 배다리 선착장과 오이도가 있고, 좀 더 나가면 시화방조제와 만난다. 그렇게 해가 지는 쪽을 바라본 바다의 풍경은 거칠었다. 더럽고, 황량했고, 음산했다. 마치 생활고에 찌든 힘겨운 영혼들의 무덤 같았다.

 

온갖 버려진 것들로, 바다도 되고 강도 되는 물길이, 죽어 가고 있었다. 머리는 복잡하고, 마음은 착잡했다. 버려졌다는 것은, 쓰였다는 것의 미래형이다.  필요했었다는 것은, 버려졌다의 과거형이다. 과거가 시간을 타고 흘러 미래가 됐을 때. 필요가 남겨 놓은 흔적은 버림뿐이었다. 그곳을 바라보다 몸을 반대편으로 돌리면, 한뼘 거리에 소래포구가 있다. 물가를 따라 횟집들이 가득했다.

 

온갖 오물과 버림받은 도구들로 가득한 시간의 무덤을 바라보며, 아무렇지도 않게 회를 먹는 사람들이 신기했다. 고단한 삶과 무심한 삶이 공존하는 곳이었다. 그 뒤로 서너 번 더 카메라를 들고 찾아갔었지만 몇 년이 지나도 달라진 것은 없었다. 15년이 흘렀다. 지난해 그곳에 가야 할 일이 있어 가야만 했다. 버림받은 것들로 가득했던 물은 아파트 단지의 그림자로 채워졌고, 버린 자들이 살았을 뭍에는 콘크리트 도시가 들어섰다.

 

협궤열차는 사람을 위해 만들어진 열차가 아니다. 염전에서 생산된 소금을 운반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사람을 태우고 다니기는 했으나 일등석 승객은 소금이었던 셈이다. 협궤열차는 58년 만에 버림받았다. 열차가 버림받으면서, 철도도 버려졌다. 철도가 버려지면서, 누군가의 삶도 버려졌을 것이다. 버리는 자가 되는 것이나, 버림을 당하는 자가 되는 것이나, 별반 다를 것이 없다. 시간이 언젠가는 그 모두를 버릴 것이기 때문이다.



과거

 

모든,

버려진 것들은,

버려질 만 했을 것이다.

 

어떤,

버림받은 것들은,

어쩌면 버림받지 말았어야 했다.

 

우린,

무엇을 버리고,

무엇으로부터 버림받았는가.

 

20031024_0321 소래포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