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AC.i.Life | ⓩABOUT.me | RSS FEED
ZOOMinLIFE.com
Digital & Analogue LifeStyle Webzine
ⓋⒾⒺⓌ•ⒶⓁⓁ•ⒶⓇⓉⒾⒸⓁⒺⓈ
 

🄲•CATEGORY
ZOOM IN @LL (1658)N
🅘•INFORMATION•IMPROVEMENT (60)
🅝•NEWS•NOTICE (1310)N
🅢•STYLE•STORY (8)
🅘•IMAGINE•INSPIRE (13)
🅖•GOODNESS•GENUINE (6)
🅗•HEART•HEALING (18)
🅣•TREND•TECHNOLOGY (242)

🅁•RECENT ARTICLE
줌(Zoom), 종단간암호화 기능 제공...무료 및⋯
[懇] 유머를 잃으면 건강을 잃는다. 건강을 잃⋯
다른 업체 영수증 보내면 10달러...아마존, '⋯
주소 없어도 정확한 위치로 택배 배달…‘플러⋯
모바일 증강현실 시장 31.1% 성장 전망...여행⋯
[時] 그때는 몰랐고, 지금도 모른다. 돌아갈⋯
MS, 향상된 AI '자동 이미지 캡션' 개발...기⋯
온라인으로 악기 공동 연주 & 학습…구글 실험⋯
애플, 4가지 아이폰 12 시리즈 발표...A14 바⋯
드론 뜨면서 안티드론 시장도 커진다…마켓앤⋯
PC 시장 10년 만에 가장 높은 성장…카날리스,⋯
주변 소리 감지해 '보여주는' 스마트 알림...⋯
양자 컴퓨팅 기초부터 코딩 까지 무료…IBM, 8⋯
국가별 디지털화 순위 한국이 1위…BNEF, 2020⋯
RTLS 2025년까지 24.8% 성장 예상…마켓앤마켓⋯
완전 무선이어폰도 슬립테크 시장 가세…보스,⋯
시너지리서치그룹, APAC 클라우드 시장 AWS가⋯
디지털 트윈 58% 성장 전망...마켓앤마켓, '20⋯
언택트로 동영상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페이⋯
틱톡(TikTok)에 도전장 내민 유튜브…구글, ‘⋯


🄿•POPULAR ARTICLE
구글 '온라인 교육' 더 똑똑하고 편하게...'구⋯
안드로이드폰에서 파일 공유를 간편하게…구글⋯
방안에 만드는 나만의 재택근무 공간…파나소⋯
레노버와 HP, 2020년 2분기 전 세계 노트북 시⋯
마스크? No! 웨어러블 공기청정기...LG전자,⋯
AI가 '음성 파일'을 '워드 문서'로 변환...MS⋯
애플, 4가지 아이폰 12 시리즈 발표...A14 바⋯
AI가 만든 가짜, AI가 잡는다...MS, 가짜 콘텐⋯
2020년 2Q 태블릿 출하량 26% 증가…시장 점유⋯
[I.am.App] 웨더 메이트 프로, 날씨 예측 '레⋯
자연은 사실적, 도시는 자세히…구글 지도, 알⋯
미국 스마트폰 시장 애플이 47.1%...카날리스,⋯
브라우저 탭 '그룹화'와 '사용자화' 등 지원..⋯
초고속 인터넷도 무선으로 세대 교체...카운트⋯
VR 시장 2025년까지 27.9% 성장…마켓앤마켓,⋯
IoT 연결 2025년까지 250억개..마켓앤마켓, Io⋯
틱톡(TikTok)에 도전장 내민 유튜브…구글, ‘⋯
완전 무선이어폰도 슬립테크 시장 가세…보스,⋯
2025년까지 SDN 시장 19% 성장…마켓앤마켓,⋯
배터리로 최대 2년 사용하는 스마트홈 보안 카⋯





2020. 9. 3. 01:03

말은 말이고, 글은 글이다. 말이 글이 될 수 없고, 글이 말이 될 수 없다. 말을 글처럼 사용하면, 감정이 곡해된다. 글을 말처럼 사용하면, 진심이 왜곡된다. 항상 그런 것은 아니지만, 도를 넘으면 그렇다.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선을 건너면 그렇다. 

 

말은 바람 같다. 살랑거리며 지나가는 바람은 그 얼굴에 미소를 짓게 한다. 요통 치는 바람은 그 얼굴에 공포를 각인한다. 사방에서 오는 바람은, 사방으로 갈 수 있다. 어느 곳에서나 오는 바람은, 어느 곳으로든 갈 수 있다. 자유롭게 오갈 수 있지만, 머물 수는 없는 것이 바람이다. 그것이 이치고, 그것이 순리다. 

 

움직이지 않으면 더는 바람이 아니다. 움직이지 못하는 순간, 바람도 사라진다. 사라진 바람은 잊히지만 갇혀버린 바람은 흉기가 되기 쉽다. 사라져서 잊혀야 하는 바람이, 바위처럼 자리를 잡고 남겨지면, 두고두고 또 다른 바람이 찾아든다.

 

그런 바람은 존재하지 않는 존재처럼, 소리 없이 존재하는 경우가 드물다. 근거 없는 소문으로 자라, 근본 없는 거짓의 열매를 맺는다. ‘의미’ 만큼 중요한 ‘감정’은 발라내고, ‘사람’이 만든 것이 ‘사람’을 해한다. 물이 고이면 썩어서 냄새가 나고, 말이 고이면 변해서 독이 된다. 말이 글처럼 쓰이면, 순리가 사라진다. 

 

 

글은 바위 같다. 언제나 그 자리에 굳건하게 서 있는 바위는 든든한 의지가 된다. 제자리를 벗어나 이리저리 구르는 바위는 그 자체가 흉기가 된다. 굴러다니는 바위는 폭력이 되고, 한곳에 뿌리내린 바위는 고향이 된다. 움직이지 말아야 할 것은 그 자리에 있고, 두고두고 남겨야 할 것은, 그렇게 거기 있어야 한다. 그것이 순리고, 그것이 이치다.

 

화살처럼 이리저리 허공을 가르면 더는 바위가 아니다. 날아가는 순간, 바위는 본성을 잃는다. 잊힌 바위는 야사가 되지만 자리를 떠난 바위는 무기가 되기 쉽다. 제 자리에 머물며 존재해야 하는 바위가, 바람처럼 정처 없이 떠돌기 시작하면, 끊임없이 파란을 일으킨다. 

 

그런 바위는 태초의 존재처럼, 듬직하게 존재하는 경우가 드물다. 날카로운 목검처럼 날아가서, 상처를 남긴다.  부서져 돌멩이가 되고 깨어져 자갈이 되면, 마음을 담던 그릇이 마음에 생채기를 내는, 돌칼이 되고 돌화살이 된다. 빈 수레가 움직이면 시끄럽고, 글에 발이 달리면 여기저기 자국이 남는다. 글이 말처럼 쓰이면, 이치를 벗어난다. 

 

만나서 해야 할 말이 있다. 표정에 담은 마음, 음성에 담긴 감정. 그것들이 모두 함께해야 진심이 제대로 전해지는 까닭이다. 만날 수 없다면, 카메라를 앞에 두고 얼굴을 마주하고, 그마저도 힘들다면, 목소리가 이심전심의 다리가 되어야 할 때가 있다. 

 

얼굴을 마주해야 할 때 목소리만 오가거나, 말로 전해야 할 것을 글로 전하면, 등을 보이고 인연을 끊을 일이 많아진다.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라는 성철의 법어처럼, “말은 말이요, 글은 글이다”. 그래야 한다. 아무리 세상이 변절해도, 기본은 변하지 말아야 한다. 격(格)을 무시하기 시작하면, 격(隔)으로 가로막힌 삶이 기다릴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