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bosch

공구도 스마트폰과 연결되는 스마트 시대...드레멜, '스마트 로터리 툴' 출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라고 하면 거창하고 거대한 시스템, 솔루션, 플랫폼만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아날로그라는 헌 옷을 벗고 디지털이라는 새 옷으로 갈아입는 것은, 확산의 경계를 넘고 분야의 깊이를 가늠할 수 없을 만큼 이미 일상 속으로 널리 퍼져 가고 있다. 생각지도 못하고 알지도 못하는 사이, 구석구석에서 새로운 기술과 만난 편리를 마주하게 된다. 힘세고 빠르고 오래가는 것을 최고로 꼽던 전동 공구의 세계에도 디지털과 스마트 바람이 불고 있다. 똑똑하고 다양한 재주까지 겸비하며 스마트해진 공구가, 더욱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연장'의 시대를 열고 있다. 로버트 보쉬 툴 코퍼레이션(Robert Bosch Tool Corporation, 이하 보쉬 툴)에서 선보인 드레멜 8260(.. 더보기
'공유 차량 흡연 & 손상 AIoT로 관리'...보쉬, 라이드케어 파일럿 프로젝트 공개 함께 쓰는 '공유 경제'가 지속 가능하려면, 나눠 쓰는 '규칙 준수'가 지켜져야 한다. 그것이 무엇이든 필요할 때만 빌려서 사용한다는 것은, 언제든 내가 쓰던 것을 남이 쓰고 남이 쓰던 것을 내가 쓸 수 있다는 의미다. 그래서 '우리'에 대한 공감 능력과 기초 질서가 부족한 사회에서는, 공유를 근간으로 하는 사업 모델이 성공을 거두기 어렵다. 자동차 공유만 해도 그렇다. 실내에서 몰 상식하게 담배를 피운다면, 자기 차가 아니라고 여기저기 긁히고 찌그러지게 운전한다면, 냄새와 거친 운전의 흔적을 복구하는데 적지 않는 시간이 걸린다. 그렇게 냄새나고 구겨진 양심의 흔적이 그대로 남겨진 공유 자동차를, 다음 사람이 그대로 이용해야 할 때의 불쾌감이 쌓이면 결국 사업은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 운영업체는 그것을.. 더보기
차 안에서 일어나는 일을 AI는 알고있다...보쉬, 차량 내부 AI 모니터링 시스템 지킬 것만 지키면 일어나지 않을 일들이, 지킬 것을 지키지 않아 일어난다. 그것이 약속, 수칙, 법규 무엇이 되었든, 기억하고 행동하면 되는 일인데, 많은 사람이 그것을 잊거나 무시한다. 결과를 놓고 보면, 그렇게 원칙을 지키는 것이, 가장 쉽고 기대 이익이 크다. 자동차 운전 역시 그런 것 중에 하나로 꼽을 수 있다. 사소하다고 생각한 것 하나가 엄청난 참사를 불러오고, 반드시 지켜야 할 사항을 무시해서 수많은 사람이 재앙의 희생자가 된다. 자동차는 양면의 얼굴을 가진 물건이다. 편리한 교통수단이면서 달리는 폭탄이다. 그리고 어떤 모습으로 세상에 존재하게 될지를 결정하는 것은, 대부분 그 차를 운전하는 ‘사람'이나 다른 차를 몰고 있는 ‘사람’이다. 자동차의 결함이나 고장도 역시 ‘사람'의 실수에서 비.. 더보기
알아서 햇빛 가려주는 AI 선바이저...보쉬, 스마트한 '버추얼 바이저' 공개 햇빛을 마주 보며 운전하는 것은 성가시고 불편한 일이다. 때로는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도 있다. 역광 상태에서 자동차를 운전하다 보면, 강한 햇빛 때문에 보이지 않는 경우를 종종 경험하게 된다. 자동차 유리가 자외선은 차단해 주지만, 햇빛을 계속 마주 보아야 하는 상황은, 눈 건강에도 좋지 않다. 그래서 자동차에 선글라스를 비치해 두는 것은, 안전 운전을 위해 기본이다. 선글라스로 가릴 수 없는 강한 햇빛을 막아주는 썬 바이저(Sun Visor)도 필수품이다. 선바이저(Sun Visor)는 햇빛을 완벽하게 차단해 주지만 그만큼 시야를 가리는 불편함도 있다. ‘가려준다’는 관점에서 볼 때 선바이저가 가진 장단점이 극과 극이다. 보쉬에서 공개한 '버추얼 바이저(Virtual Visor)'는 기존 선바이저가 .. 더보기
계기판에서 경고 신호가 '불쑥'...보쉬, 자동차용 3D 디스플레이 공개 스스로 운전을 잘한다고 생각할 수는 있다. 하지만 그것을 자기 입으로 ‘자랑하면' 그건 초보다. 운전 경험이 많아 연륜이 쌓이고, 길 위에서 산전수전 다 겪고 나면, 그렇게 생각할 수는 있어도 입으로 말하지는 않는다. 자동차를 운전하며 오가는 모든 길, 자동차를 타고 보내는 모든 시간, 그것들이 나 혼자 잘해서 되는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운에 맡길 일도 아니다. 항상 모든 상황에 대비하는 방어 운전, 지킬 것은 지키는 안전 운전, 이 두 가지가 만나면 그 길과 시간이 즐거워 진다. 자동차들이 갈수록 똑똑해지고 있다. 완전 자율주행시대가 머지않았을 만큼, 스스로 가는 자동차가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안전하고 쾌적한 운전은 오로지 운전자의 몫이다. 자동차에 장착된 다양한 운전 및 운행 보조 .. 더보기
평범한 안경을 스마트 안경으로...보쉬, '라이트 드라이브 시스템' 공개 입고 차고 쓰고 걸치는 웨어러블 장치들이 세상을 바꾸고 있다. 불가능의 영역을 좁히며, 꿈꾸던 세상을 만든다. 할 수 없었던 것을 할 수 있게 만들고, 어렵던 것을 쉽게 바꿔준다. 몸값이 제법 비싸지만, 대부분은 제값을 한다. 그런데 문제가 하나 있다. 누가 봐도 ‘평범한’ 것이 아니라, ‘특별한’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게, 디자인이 튀거나 생김새가 평범하지 않다. 예를 들면 스마트 안경이 그랬다. 누가봐도 평범한 안경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을 만큼, ‘튀는’ 외모와 ‘다른’ 모양 일색이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일반 안경과 비슷해서 얼핏 보면 구별이 잘 되지 않는 스마트 안경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하지만 얼마 전까지 스마트 안경은 ‘장인’의 영역이 아니라, ‘기술’의 영역이었다. 오래전부터 안경을..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