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레스터 리서치, 'APAC에서 2040년까지 자동화로 일자리 6,300만개 사라진다'

"아시아 태평양의 5대 경제국인 인도, 일본, 중국, 한국, 호주의 노동 인구가 유럽과 북미보다 물리적 로봇 자동화로 인해 더 큰 위험에 처해 있다. 2040년까지 6,300만 개의 일자리가 자동화로 인해 사라질 것으로 예상되며, 건설 및 농업과 같이 자동화에 더 민감한 산업 전반에 걸쳐 2억 4,700만 개 이상의 일자리가 위험에 처할 것으로 예상된다."

포레스터 리서치(Forrester Research)가 '2020년부터 2040년까지 일자리의 미래 전망(Future Of Jobs Forecast, 2020 To 2040 (India, China, South Korea, Australia, And Japan))'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아시아 경제를 주도하는 인도, 일본, 중국, 한국, 호주에서 산업 및 경제 환경의 변화에 따라 적지 않은 일자리가 사라지고 새로 창출될 것으로 진단했다.

우선 탄소 중립을 국가 차원에서 선포하고 이를 위한 정책을 진행하면서, 이와 관련해 생겨난 새로운 사업 분야에서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2040년까지 재생 에너지, 스마트 도시 및 인프라 전문 서비스 분야에서 약 2,850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도매, 소매, 운송, 숙박 및 레저 부문에 걸쳐 자동화로 인한 일자리 감소가 약 1,370만 개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각 나라마다 처한 사회 및 경제 환경이 다르기 때문에 앞으로 20년 동안 변화하는 노동 시장에서 서로 다른 도전과 기회에 직면할 것으로 분석했다. 인구 증가 또는 감소, 인건비, 노동 인구 고령화, 낮은 출산율 등 다양한 요소가 노동 환경과 일자리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다음은 포레스터 리서치가 분석한 아시아 주요 5개국이 당면한 도전 과제와 예상 시나리오다.

인도는 상대적으로 젊은 노동력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20년 동안 약 1억 6,00만 명의 새로운 노동자가 생겨나 2040년이 되면 노동 인구가 약 11억 명이 될 것으로 예측헀다. 인도 일자리의 69%가 자동화의 위협을 받고 있지만, 인도의 주요 우선순위는 노동력에 진입하는 신규 근로자를 수용하기 위한 일자리 창출이 될 것이다.

일본과 한국은 노동 인구의 고령화가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진단했다. 일본은 노동력의 고령화와 낮은 출산율로 인해 2020년에서 2040년 사이에  19%의 노동 인구가 줄어들고, 2050년이 되면 거의 1/3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은 노동 인구의 고령화와 더불어 자동화에 더욱 민감한 건설 및 농업의 의존도로 인해, 향후 20년 동안 23% 노동력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은 2040년까지 노동 인구가 11% 감소하고, 자동화로 인해 7%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예측했다. ICT 산업의 일자리 증가는 자동화 일자리 손실을 상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2040년까지 380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추가로 창출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호주는 미국과 마찬가지로 근로자 1인당 GDP가 높기 때문에, 기업은 생산성을 높이고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작업을 자동화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이로 인해 호주에서는 2040년까지 자동화로 인해 일자리의 11%가 사라질 것이다. 자동화하기 어려운 컨설팅, 과학 및 기술 서비스 분야의 일자리는 특히 ICT 산업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Syndicated to WWW.CIOKOREA.COM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