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

"I&O 리더는 변화 흡수아닌 주도 필요"...가트너, 2022년 I&O 트렌드 6가지 강조 인프라 및 운영 담당 리더가 2022년 주목해야 할 트렌드는 무엇일까? 가트너는 적기 공급 인프라(Just-In-Time Infrastructure), 디지털 네이티브(Digital Natives), 관리 융합(Management Confluence), 데이터 확산(Data Proliferation), 비즈니스 통찰력(Business Acumen), 단일 경력에서 다양한 경력으로(Career Ladders to Career Lattices)를 주목해야 할 트렌드로 꼽았다. 가트너의 제퓨리 휴잇(Jeffrey Hewitt) 연구 부사장은 "I&O 리더는 단순히 변화를 흡수하는 것이 아니라 변화를 주도해야 한다. 그들은 점점 늘어나고 있는 분산된 인력들이 어느 곳에서든 유연하고 탄력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 더보기
세일즈포스, "자동화로 89%가 직업에 더 만족, 84%는 회사에 더 만족" 업무 자동화에 대한 시각과 의견은 아직 분분하지만, '자동화'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다. 로봇이 수많은 공장에서 인간 노동자의 일자리를 대신하는 것을 보았던 사람들은, 생산 현장이 아닌 사무 공간에서의 자동화를 경계하고 두려워한다. 반면, 비용을 줄이고 업무 효율을 높이기 원하는 기업들은 더욱 효율적이고 더욱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자동화 솔루션을 원한다. 파는 쪽과 사는 쪽은 자동화가 가져다줄 장미 빛 미래가 지금 당장의 현실이라고 역설하고, 써야만 하는 쪽은 내키기 않아도 마냥 거부할 수도 없다. 그래서 업무 자동화 솔루션이 등장하는 그 순간부터 '묻고 또 묻는' 설문조사가 여기저기서 반복된다. 그리고 대체로 결론은 비슷하다. 써보기 전에는 걱정이 앞섰고, 사용해 본 후에는 기대가 커졌다는 경.. 더보기
"직원 전체가 데이터 문맹에서 벗어나야"...구글 데이터 전문가가 말하는 '데이터 전략' "회사 직원들은 100% 모두가 '데이터 활용 능력(data literate)'을 갖추어야 한다. 그중에 1/3은 데이터 활용에 능숙(data fluent)해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결과를 분석하고 이를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직원의 10%는 데이터에서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급여를 받는 '데이터 전문가(data professionals)'로 구성해야 한다." 구글 클라우드의 데이터 및 분석 책임자인 브루노 아지자(Bruno Aziza)는 오늘날 기업 환경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데이터'로부터 파생되는 '기회'와 '활용'이라고 강조한다. 그는 오늘날 데이터 경영진이 안고 있는 가장 큰 과제 중 하나가 조직, 고객, 파트너, 전체 생태계 등에서 생성되는 엄청난 양의 정보를 경쟁 우위로 전환하는.. 더보기
가트너, "고객 75%가 외로움때문에 전화"...음성 및 감정 분석으로 고객 식별 필요 "2026년까지 고객 서비스 및 지원 조직에 전화하는 고객의 75%가, 고객 서비스 문제가 아니라 외로움(Loneliness) 때문에 전화를 걸 것이다. 이는 전화 고객에 대한 응대 방식을 셀프서비스 시스템으로 이전하고, 고객 서비스 담당자의 근무 여건을 고려해야 하는 서비스 및 지원 부문 리더의 우선순위 선정에 영향을 미친다." 가트너가 '2022년 예측:고객 서비스 및 지원 전략 및 리더(Predicts 2022: Customer Service and Support Strategy and Leadership)'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고객 서비스와 지원 부서의 리더가 의사 결정을 하는 데 있어, 전화를 걸어온 고객의 감정과 이를 응대하는 담당자의 감정을 모두 고려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 더보기
퀄컴, '스냅드래곤 8 Gen 1' 발표...첫 제품 2021년 말부터 출시 예정 퀄컴이 스냅드래곤 테크 서밋 2021(Snapdragon Tech Summit 2021)에서 새로운 5G 모바일 플랫폼인 '스냅드래곤 8 1세대(Snapdragon 8 Gen 1)'를 발표했다. 스냅드래곤 8 1세대를 탑재한 스마트폰은 모토로라(Motorola), 오포(OPPO), 리얼미(Realme), 레드미(Redmi), 소니(Sony Corporation), 비보(vivo), 샤오미(Xiaomi) 등에서 채택할 예정이며, 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은 2021년 말부터 시장에 출시된다. 스냅드래곤 8 1세대는 크리오(Qualcomm Kryo) CPU, 아드레노Qualcomm Adreno) GPU, 스냅드래곤 X65 5G 모뎀-RF 시스템(Snapdragon X65 5G Modem-RF System)을 하나.. 더보기
전 세계 하이퍼스케일 데이터 센터 700개...숫자는 5년 용량은 4년 마다 두 배 증가 시너지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이 발표한 하이퍼스케일 데이터 센터 현황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운영 중인 하이퍼스케일 데이터 센터 수가 2021년 3분기 말 기준으로 700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퍼 스케일 데이터 센터 수가 두 배가 되는데 5년이 걸렸지만, 용량이 두 배가 되는 데는 4년이 걸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현황은 SaaS, IaaS, PaaS, 검색, 소셜 네트워킹, 전자 상거래 및 게임 분야의 주요 대규모 사업자와, 세계 주요 클라우드 및 인터넷 서비스 회사 19곳의 데이터 센터 공간에 대한 조사와 분석을 통해 진행됐다.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데이터 센터 용량을 사용하는 나라는 미국으로, 미국의 비중은 줄고 있지만 최근의 감소 속도는 느려.. 더보기
'스타벅스 픽업+아마존 고' 매장 뉴욕에 오픈...새로운 형태의 콜라보 매장 실험 스타벅스와 아마존이 '따로 또 같이' 운영 전략을 내세운 협업의 손을 맞잡았다. 스타벅스와 아마존이 스타벅스 픽업(Starbucks Pickup)과 아마존 고((Amazon Go)를 하나의 공간에서 운영하는 새로운 형태의 매장 문을 연 것이다. 미국 뉴욕 59번가에 위치한 '스타벅스 픽업 + 아마존 고'는 지난 11월 18일(현지 시각)부터 영업에 들어갔으며, 내년에는 뉴욕 타임즈 빌딩에도 새로운 매장을 열고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스타벅스 픽업과 아마존 고는 공통적인 두 가지 핵심가치를 가지고 있다. 첫 번째는 '계산대 없는' 매장이고, 두 번째는 '줄 서지 않는'이다. 스타벅스 픽업은 스마트폰 앱으로 커피나 음료를 먼저 주문하고 결제한 후, 포장된 음료를 방문해서 찾아가는(takeout) 매장이다... 더보기
'가상세계로 사업 범위 넓힌다'...나이키, 로블록스에 '나이키랜드' 구축 나이키(Nike)가 로블록스(Roblox)와 파트너십을 맺고, 로블록스(Roblox) 안에 '나이키랜드(Nikeland)'를 구축한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인 나이키와 메타버스 플랫폼인 로블록스의 만남으로, 현실과 가상을 경계를 넘어 확장되는 새로운 형태의 비즈니스가 펼쳐질 전망이다. 나이키는 로블록스의 몰입형 3D 공간을 통해 스포츠와 놀이를 결합한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하는 맞춤형 세계를 만들 계획이다. 나이키는 나이키랜드를 가상공간에 만들어진 놀이터와 창의적인 공간으로 활용하면서, 이를 통해 브랜드 및 제품 홍보, 커뮤니티, 스포츠 경기 개최 등 다양한 계획을 펼칠 것으로 알려졌다. 2021년 4월 기준 로블록스의 월간 활성 사용자는 약 2억 200만 명으로 사용자 대부분이 나이키의 고객 또는 잠재 고.. 더보기
IDC, RPA 벤더 평가 보고서 발표...유아이패스가 리더 그룹 선두 IDC가 ‘IDC 마켓스케이프: 2021-2022년 전 세계 로보틱 프로세스 오토메이션 소프트웨어 벤더 평가’ 보고서를 발표했다. 전 세계 RPA 소프트웨어 시장 내 총 12개의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각 솔루션의 강점 및 약점을 분석한 보고서는, 유아이패스(UiPath), 오토메이션 애니웨어(Autuomation Anywhere), 블루 프리즘(Blue Prism), 엣지버브(EdgeVerve), 크라이언(Kryon)을 리더 그룹으로 선정했다. 리더 그룹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유아이패스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기술 역량이 우수한 것이 강점으로 꼽았다. 이런 이유로 "유아이패스는 플랫폼의 다양한 부분을 차별화 했으며, 롱러닝 워크플로우와 같은 이벤트 주도의 새로운 기능들은 자동화 시장을 훨씬 더 확대할 수 있.. 더보기
엣지 컴퓨팅 2026년까지 연간 19% 성장 전망...IoT & IIoT 기반 산업이 성장 견인 엣지 컴퓨팅(Edge Computing) 시장이 2026년까지 연간 19% 성장할 전망이다. 2021년 365억 달러로 예상되는 시장 규모는 2026년이 되면 873억 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다양한 산업에 걸쳐 확산되고 있는 IoT 인프라, 빠르게 증가하는 데이터 양과 네트워크 트랙픽, 저지연 및 실시간 처리를 기반으로 한 자동 의사 결정 술루션에 대한 수요 증가가 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마켓앤마켓(MarketsandMarkets)이 '2026년까지 전 세계 엣지 컴퓨팅 시장(Edge Computing Market - Global Forecast to 2026)'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엣지 컴퓨팅 시장을 구성 요소, 애플리케이션, 조직 규모, 업종과 지역으로 구분해 조사와 분석을 진.. 더보기
구글, "하이브리드 업무, 응답자 70%가 조직 내 신뢰 문화 개선 필요" "설문 조사 응답자 75% 이상이 하이브리드 및 유연한 업무(hybrid/flexible work)가 향후 3년 내에 조직 내에서 표준 관행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 응답자의 70%는 팬데믹 이전에 원격으로 일한 적이 없다고 말했음을 감안할 때, 하이브리드가 업무의 지배적인 모델이 되었으며 앞으로도 계속 유지될 것이다. 하지만 하이브리드가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하고 성공하려면, 해결해야 할 심각한 격차가 있다는 것 또한 분명하다." 구글 워크스페이스(Google Workspace)가 이코노미스트 임팩트(Economist Impact)에 의뢰해 진행한 '하이브리드 작업에 대한 글로벌 설문 조사(Making hybrid work human)' 결과를 발표했다. 아울러 구글 스페이스의 디지털 워크 부문 프라사드 .. 더보기
48MP 화소 이상 스마트폰 전체 매출 43% 차지...'부품 부족과 비용 상승'이 향후 시장 좌우 4,800만 화소 이상의 이미지 센서를 후면 메인 카메라로 탑재한 스마트폰이 2021년 2분기 전체 매출의 43%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6,400만 화소 이상의 이미지 센서를 탑재한 스마트폰은 2021년 2분기 전체 매출의 3.5%를 차지했고 2021년 1분기와 비교하면 14% 증가했다. 전면 카메라의 경우는 고급형 모델 판매 감소로 2,000만 화소 이상의 점유율이 이전 분기와 비교할 때 큰 변화가 없었다. 카운터포인트가 '2021년 2분기 스마트폰 카메라 트래커(Counterpoint Smartphone Camera Tracker, Q2 2021)'를 발표했다. 스마트폰 시장은 공급 부족에 시달리는 상황 속에서도, 저가형 스마트폰 시장까지 고성능 고해상도 이미지 센서가 탑재가 확산되고 있다고 카.. 더보기
2026년까지 보안 분석 시장 16.2% 성장..."규칙 기반 탐지에서 AI와 ML 활용으로 확장" 보안 분석 시장 규모가 2026년까지 16.2%의 연간 성장률을 기록하고, 2021년 120억 달러로 예상된 시장규모가 2026년이 되면 254억 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데이터 손실 방지를 위한 실행 가능한 인텔리전스로 네트워크 기반 위협의 우선순위 지정, 침입 방지 및 규정 준수 유지에 대한 관심, 패턴 발견에 대한 요구 등이 시장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마켓앤마켓이 '2026년까지 전 세계 보안 분석 시장(Security Analytics Market - Global Forecast to 2026)'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전 세계 보안 분석 시장을 구성 요소, 애플리케이션, 배포 모드, 조직 규모, 수직 시장, 기능 및 지역으로 구분해 조사와 분석을 진행했다. 애플리케이션 부문.. 더보기
애플, 소규모 기업 대상 '비즈니스 에센셜' 발표...관리 및 지원 서비스 세 가지 플랜 애플이 최대 500명 미만의 소규모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구독형 관리 및 지원 서비스인 '애플 비즈니스 에센셜(Apple Business Essentials, 이하 비즈니스 에센셜)'을 발표하고 베타 서비스에 들어갔다. 애플케어 플러스와 결합한 '애플케어 플러스 비즈니스 에센셜(AppleCare+ for Business Essentials)'이라는 이름의 정식 서비스는 2022년부터 제공할 예정이며 세 가지 구독 옵션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비즈니스 에센셜 서비스를 구독하면 직원들이 사용하는 업무용 맥, 맥북, 아이패드, 아이폰 등의 제품 설정(Setup), 직원 계정 등록(Onboarding), 백업(Backup), 보안(Security), 지원(Support), 수리(Repair), 업데이트(Upd.. 더보기
가트너, "클라우드, 새로운 디지털 경험 중심"...2025년까지 85% 이상 클라우드 우선 "2025년까지 85% 이상의 조직이 클라우드 우선 원칙을 채택할 것이며, 클라우드 네이티브 아키텍처 및 기술을 사용하지 않고는 디지털 전략을 완전히 실행할 수 없을 것이다. 2025년까지 조직에서 개발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의 70%는 로우 코드(Low-Code) 또는 노코드(No-Code) 기술을 사용할 것이다. 그렇게 클라우드는 새로운 디지털 경험의 중심이 될 것이다." 가트너가 클라우드는 '대중적인(Just Popular)' 수준을 넘어 '확산(Be Pervasive)'되며, 다양한 분야 및 기업에서 디지털 경험을 이끄는 중심이 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코로나19(COVID-19) 펜데믹과 디지털 서비스의 급증으로 클라우드 시장의 성장이 가속화되면서, 클라우드 및 클라우드 관련 산업과 기술이 선.. 더보기
모셔널 & 리프트, 2023년에 무인 차량 공유 서비스 출시...현대 IONIQ 5 로보택시 투입 완전 자율 주행 자동차를 바라보는 '사람'으로서의 시각은 두 가지다. 첫 번째는 '운전자' 관점으로, 운전하지 않아도 되는 자동차를 운전할 수 있다는 점은, 피곤하고 신경 쓰이며 때로는 지루한 운전으로부터 완전한 자유를 안겨준다. 두 번째는 '탑승자' 관점으로, 운전자가 없는 자동차를 탈 수 있다는 점은, 불편하고 거슬리며 때로는 짜증 나는 불청객의 방해로부터 완벽한 해방을 선사한다. 완전 자율 주행차량이 가까운 미래에서 완벽한 현실이 되는 것은 아직은 요원해 보이지만, 그렇기 때문에 그런 꿈으로부터 얻게 될 자유와 해방을 향한 염원은 점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자고 나면 새로운 기술과 소식이 쏟아져 나오지만, 아직은 더디고 더딘 자율주행의 진화 속도에 실망이 더 클 수도 있다. 그렇지만 그렇게 더뎌 보.. 더보기
가트너, "직원의 82%는 공정성 결여라고 생각"...공정성을 향상, 4가지 요소 필요 "직원의 18%만이 공정성이 높은 환경에서 일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바꾸어 말하면 82%의 직원들은 공정하지 못한 업무 환경에서 일하고 있는 경험을 가지고 있다. 공정성이 높은 환경에서 일하는 직원은 그렇지 않은 직원보다 26% 더 높은 성과를 올리고, 다른 곳으로 이직할 가능은 27%가 낮다." 가트너가 '2021 리이매진HR(Gartner 2021 ReimagineHR'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3,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2021년 3분기 리이매진HR 설문 조사의 화두는 '공정성'이다. 직장 내에서의 공정성에 대한 직원 경험이 직원에게 주는 영향에 대한 실태를 가늠할 수 있는 자료인 만큼, 기업의 인사 담당자나 임원들이 눈 여겨 볼만하다. 이번 설문 조사 결과는 미국 현지 시간을 기준으로 11.. 더보기
'공유 차량 흡연 & 손상 AIoT로 관리'...보쉬, 라이드케어 파일럿 프로젝트 공개 함께 쓰는 '공유 경제'가 지속 가능하려면, 나눠 쓰는 '규칙 준수'가 지켜져야 한다. 그것이 무엇이든 필요할 때만 빌려서 사용한다는 것은, 언제든 내가 쓰던 것을 남이 쓰고 남이 쓰던 것을 내가 쓸 수 있다는 의미다. 그래서 '우리'에 대한 공감 능력과 기초 질서가 부족한 사회에서는, 공유를 근간으로 하는 사업 모델이 성공을 거두기 어렵다. 자동차 공유만 해도 그렇다. 실내에서 몰 상식하게 담배를 피운다면, 자기 차가 아니라고 여기저기 긁히고 찌그러지게 운전한다면, 냄새와 거친 운전의 흔적을 복구하는데 적지 않는 시간이 걸린다. 그렇게 냄새나고 구겨진 양심의 흔적이 그대로 남겨진 공유 자동차를, 다음 사람이 그대로 이용해야 할 때의 불쾌감이 쌓이면 결국 사업은 문을 닫을 수밖에 없다. 운영업체는 그것을.. 더보기
2021년 3분기 클라우드 지출 35% 증가...MS 애저 5분기 연속 50% 이상 성장 2021년 3분기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지출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 3분기 365억 달려였던 클라우드 서비스 지출은, 올해 3분기 129억 달러가 증가하면서 494억 달러를 기록했다. 2021년 2분기와 비교하면 지출 규모가 약 24억 달러 증가했다. 코로나19(COVID-19) 펜데믹으로 급증한 클라우드 서비스 수요가 여전히 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카날리스(Canalys)가 '2021년 3분기 전 세계 클라우드 서비스 지출(Worldwide Cloud Infrastructure Service Spend, 2021 Q3)' 동향을 발표했다. 2018년 2분기 정점을 찍은 후 감소하던 성장률이 다시 성장세로 반등한 것은 2020년 2분기다. 펜.. 더보기
구글 웨이모, '뉴욕 도로와 날씨' 학습...자율주행 데이터 수집위한 수동 운행 시작 복잡하고 거대한 대도시에서 완전 자율주행이 가능하려면, 아직은 시간이 필요하고 가야할 길은 멀다. 그날이 언제일지 모르지만 그날을 위한 전진은 꾸준하게 진행 중이다. 이를테면 뉴욕과 같은 곳에서 자율주행을 위한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활용해 자율주행 플랫폼을 학습시키는 일이 그렇다. 구글의 자회사인 웨이모(Waymo)가 그런 일을 위해 드디어 뉴욕에 자율주행 자동차를 투입한다. 현지 시간으로 11월 4일부터 뉴욕 맨해튼의 센트럴파크 남쪽을 운행하는 웨이모의 차량을 볼 수 있다. 뉴욕처럼 복잡한 곳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를 한다니 안전을 걱정할 수 있지만 그럴 필요는 없다. 자율주행차를 투입해 운행을 시작하긴 하지만, 운전은 사람이 하는 수동 주행이다. 자율주행 테스트가 목적이 아니라, 자율주행 테스.. 더보기

반응형